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악플러 전문가’ 김가연이 말하는 ‘정준하 악플 고소’ 비화

[사진 채널A]

[사진 채널A]

배우 김가연이 최근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방송인 정준하가 사전에 자신에게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김가연은 23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악성 댓글(악플)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정준하를 언급했다.
 
김가연은 “두 달 전에 정준하에게 전화가 왔었다”며 “보통은 SNS나 모바일 메신저로 소통했는데 전화기에 정준하의 이름이 뜨는 순간 직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드디어 오빠가 결심했구나’ 했다. 왜냐면 그동안 굉장히 힘들어했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그 문제를 굉장히 조심스럽게 물어보더라. 그래서 ‘오빠가 마음을 굳혔구나’라는 생각이 그때 들더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C 박수홍도 “정준하가 그 전에도 악플러에 대한 어려움을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했었다”며 안타까워했다.
 
김가연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남긴 악플러들을 고소하며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으로 네티즌으로부터 ‘악플 고소 전문가’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