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통위 “BJ ‘별풍선’ 후원 상한제 검토”

한 인터넷방송의 현금성 아이템인 ‘별풍선’ 가격. [사진 온라인 커뮤티니]

한 인터넷방송의 현금성 아이템인 ‘별풍선’ 가격. [사진 온라인 커뮤티니]

방송통신위원회가 BJ(인터넷 개인방송 진행자)에게 사용자가 일명 ‘별풍선’으로 알려진 현금성 아이템을 주는 후원제에 대해 상한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 일부 사용자가 인터넷 방송에 몰입한 나머지 충동적으로 거액의 돈을 BJ에 몰아주는 것을 방지하고자 액수에 제한을 설정하는 방안을 고려한다는 거다.  
 
방통위 관계자는 24일 “13일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BJ 후원제에 관해 의원 지적이 있어 규제 기본 방안을 고민하는 단계”라며 “일단 각 인터넷 방송 사업자에 관해 사실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25일 아프리카TVㆍ유튜브ㆍ카카오 등 인터넷 방송 사업자들을 만나 관련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BJ 후원은 사용자가 좋아하는 BJ에게 특정 현금성 아이템을 주는 것으로, 아프리카TV의 ‘별풍선’ 제도가 가장 유명하다. 유튜브는 이를 ‘슈퍼챗’이라고 부른다.  
 
현행 후원 상한제는 사업자마다 들쭉날쭉한 데다, 하루 제한 금액이 3000만원으로 너무 느슨하거나 아예 상한이 없는 경우도 있어 일관된 규제를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국감 당시 의원들의 지적이었다.
 
실제 국내에서는 청소년이 아닌 성인도 BJ 고액 후원에 집착하다 거액을 탕진하는 사례가 잇달아 사회 일각에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방통위는 25일 사업자 간담회에서 그동안 꾸준히 문제 제기가 됐던 일부 BJ의 음란 방송에 관해서도 개선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금껏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모니터링에 의존하던 음란방송 단속을 사용자 민원이 나오면 사업자가 직접 조처하도록 해 자정 효율을 높이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방통위는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