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부실한 인수인계 탓에…살해위협 신고하고도 숨진 여성

 지난 8월 부산에서 신변보호 대상 여성이 위협을 느끼고 위치추적 기능이 있는 ‘스마트워치’를 눌렀지만, 경찰이 엉뚱한 곳으로 출동한 사이 여성이 살해됐다. 경찰이 사건을 조작·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24일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21일 오후 6시 35분께 부산 강서구의 한 민속주점에서 업주 A(57·여) 씨가 전 동거남 배모(58) 씨가 들어오는 것을 보고 ‘스마트워치’를 눌렀지만 결국 흉기에 찔려 숨졌다.
 
사건 당시에는 ‘스마트워치’가 반경 2㎞나 되는 기지국만 알려주기 때문에 경찰이 곧바로 사건 현장을 찾아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구대 경찰관이 근무교대를 하면서 A씨가 있는 곳을 알려주지 않았기 때문으로 드러났다.
 
장 의원은 이날 부산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당시 사건 발생 2시간 전 A씨가 주점에서 근무한다는 것을 관할 파출소 김모 경위가 확인하고도 긴급 신고가 들어오자 경찰은 A씨 집으로 갔다”며 “주점으로 바로 갔다면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현배 부산경찰청장은 “김 경위가 근무교대를 하면서 인수·인계를 제대로 안 해 후임자가 다른 데(집)로 갔다”면서 “근무교대에 부족함이 있었다”고 답했다.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을 삭제하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 [연합뉴스]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을 삭제하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 [연합뉴스]

 
또 경찰이 사건을 조작·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장 의원은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에 있는 트럭 운전기사에게 블랙박스 영상 삭제를 요구했다”며 관련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 메시지에서 운전기사는 “사건 영상을 받을 수 있겠냐”고 요청한 A씨의 딸에게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을 개인적으로 갖고 있으면 안 된다고 삭제하라고 해서 지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조 부산청장은 “칼을 휘두르고 험악한 모습이 녹화돼 있어서 많은 국민이 보기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장 의원은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의 마지막 부분을 편집한 의혹이 있다”며 “영상을 줄 테니 진상을 조사해서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다만 장 의원은 국감장에서 해당 영상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