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진핑 신시대, 주목받아야 할 군 수뇌부

중국 공산당 당대회에서는 정치국 상무위원 등 당 지도부 개편뿐 아니라 군부 수뇌부 개편도 이뤄진다. 인민해방군을 지휘하는 상급기관이자 군사문제에 관한 최고 결정기구인 중앙군사위원회가 당 직속 기구이기 때문이다. 24일 발표된 당 중앙위원 204인의 명단을 통해 곧 단행될 수뇌부 개편을 점쳐 볼 수 있다. 대체로 중앙군사위 부주석은 정치국원, 위원은 중앙위원을 겸직하는 게 관례기 때문이다. 중앙위원에 발탁된 군부 인사들의 면면으로 볼때 군사위는 압도적으로 시주석 측근 인맥이 장악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판창룽(范長龍)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과 창완취안(常萬全) 국방부장의 이름은 중앙위원 명단에서 사라졌다. 두 사람은 은퇴가 확실시되는 인물들이다. 
반면 쉬치량(許其亮) 중앙군사위 부주석은 중앙위원에 포함됐다. 그의 유임가능성을 점칠 수 있는 대목이다. 쉬치량은 후진타오 시기에 발탁됐지만 시진핑과도 사이가 각별하다. 40여년간 공군에 몸담으며 대대장과 사단장, 공군사령관 등을 두루 거쳤다. 
중국 군 군사위 부주석 쉬치량.

중국 군 군사위 부주석 쉬치량.

시진핑 주석의 군부 인맥 가운데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장유샤(張又俠) 장비발전부 부장과  먀오화(苗華) 정치공작부장은 중앙위원 명단에 포함됐다. 또 최근 연합참모부 참모장으로 승진한 리쭤청(李作成) 상장, 웨이펑허(魏鳳和) 전 로켓군 사령원, 가오진(高津) 전략지원군 사령관이 204명의 중앙위원 명단에 들어갔다. 
장유샤

장유샤

장유샤는 중국 국산 항공모함 건조나 위성발사 등 군 무기 현대화를 총지휘한 인물이다. 장 전 부장은 중국 군부에서 시진핑 주석과 가장 가까운 인물로 부자 2대에 걸쳐 인연이 깊다. 장의 부친 장쭝쉰(張宗遜)은 시 주석의 아버지 시중쉰(習仲勳)의 고향 친구이자 전우였다. 
먀오화 부장은 시 주석 집권기에 계급장을 두 번 바꿔 달 정도로 초고속 승진을 했다. 시 주석과 푸젠(福建)성에서 맺은 오랜 인연 덕택이란 게 정설이다. 먀오 부장은 1969년 입대한 이래 2005년까지 줄곧 푸젠에 위치한 31집단군에 근무했다. 
리쭤청 연합 참모부 참모장도 군부 내 대표적인 시진핑 인맥이다. 리 참모장은 2012년 시 주석 집권 후 승승장구해 2013년 청두(成都)군구 사령원으로 임명됐으며, 2015년에는 상장(대장)으로 승진했다. 과거 군 서열 10위권 밖에 있던 리는 시진핑 덕에 서열 3위로 뛰어오르는 쾌속 승진을 했다. 그는 1979년 중국·베트남 전쟁(중월전쟁)에 참전한 경험으로 중국 내에서는 '전쟁영웅'으로 불린다.
리쭤청.

리쭤청.

가오진(高津) 전략지원군 사령관은 시진핑 집권 후 중장으로 승진해 군사과학원장을 역임했다. 전략지원군은 중국판 스타워즈인 우주·사이버 전쟁을 대비해 신설됐다. 가오진은 최연소 '정대군구급'(군내 장관급 이상 고위직) 장성이 됐던 인물이며 그의 승진을 두고 시 주석과 가까운 '난징계(南京系)'의 약진이란 해석이 나왔다.  
한편 중앙위원 명단과 함께 발표된 중앙기율검사위 위원 명단에는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가 빠지고 자오러지(趙樂際) 중앙조직 부장이 들어갔다. 정년 규정을 준수하며 물러나는 왕 서기를 대신해 자오러지 부장이 차기 상무위원 겸 중앙기율위 서기로 선출될 것이 확실시된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