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마오 반열에 오른 시진핑의 힘과 한계

 ‘시진핑(習近平) 신시대사상’이 중국 공산당 최고규범인 당장(黨章) 에 명기됐다. ‘시진핑’이란 이름 석자와 ‘사상’이란 용어가 동시에 명기된 것은 시 주석의 위상과 권위가 마오쩌둥(毛澤東) 이나 덩샤오핑(鄧小平)과 같은 반열에 올랐음을 의미한다.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왼쪽)의 이름이 들어간 '시진핑 신시대 사상'이 공산당 최고 규범인 당장에 명기됐다. 이는 시 주석의 위상이 마오쩌둥(오른쪽)의 반열에 오른 것을 의미한다. [AF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왼쪽)의 이름이 들어간 '시진핑 신시대 사상'이 공산당 최고 규범인 당장에 명기됐다. 이는 시 주석의 위상이 마오쩌둥(오른쪽)의 반열에 오른 것을 의미한다. [AFP=연합뉴스]

중국 공산당은 24일 폐막된 제 19차 당대회에서 당장 수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수정된 당장은 “시진핑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당의 행동지침으로 확립한다”고 명기했다. 행동지침이란 곧 당의 지도이념을 뜻한다. 여태까지의 당장에 열거된 지도이념은 마르크스레닌주의와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대표 중요사상, 과학적 발전관이었다.  
 
우선 시진핑이란 이름이 명기됐다는 데서 그의 위상은 두 전임자인 장쩌민 (江澤民)과 후진타오(胡錦濤)를 뛰어넘었다. 장쩌민은 3개대표론, 후진타오는 과학적 발전관을 각각 주창해 당장에 명기토록 했지만 정작 본인들의 이름은 당장에 써넣지 못했다.  
19차 공산당 대회에서 성과 보고를 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연합뉴스]

19차 공산당 대회에서 성과 보고를 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연합뉴스]

 
시 주석의 권위와 위상이 마오에 필적할 정도로 강화됐음을 더 분명하게 설명해 주는 것은 당장 명기가 이뤄진 시점이다. 덩샤오핑 이론이 당장에 삽입된 것은 1997년 덩이 숨진 뒤의 일이었다. 기업가의 공산당 입당을 가능케 한 3개 대표론의 당장 명기는 2002년 장쩌민의 은퇴와 동시에 이뤄졌고 후진타오의 과학적 발전관도 마찬가지였다. 반면 시 주석은 올해 64세의 현역으로 자신의 이름과 정치이념을 당장에 써 넣는데 성공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8일 열린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개막 연설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이날 시 주석은 3만1900여 자에 이르는 보고서를 3시간30분간 읽었다.  [EPA=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8일 열린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개막 연설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이날 시 주석은 3만1900여 자에 이르는 보고서를 3시간30분간 읽었다. [EPA=연합뉴스]

이 때문에 공산당 내부에서는 ‘시기상조’란 반론도 적지 않았다는 것이 당내 사정을 잘 아는 분석가들의 전언이다. 집권 6년째에 갓 접어든 시 주석의 업적이 건국의 아버지 마오와 개혁개방을 주도한 덩에 필적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시 주석은 이런 반론을 정치한 이론화 작업으로 돌파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산주의 이론체계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모순을 새롭게 규정하고 그에 따라 새로운 목표와 실천방략을 제시한 것이 시진핑 신시대 사상의 핵심이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당장 개정으로 공인받은 시 주석의 위상은 필연적으로 권력 강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당장 25일 명단이 발표될 정치국원의 다수를 차지해 집권 1기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얻게 될 것이다. 강력한 국내적 리더십으로 무장하고 2050년 초강대국의 목표를 내 건 시 주석이 국제사회에서 더욱 목소리를 높일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방어를 놓고 갈등의 골이 깊어진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과의 관계에서도 강성 자세로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18일 개막연설에서 “중국이 자신의 이익을 포기하는 쓴 과일을 삼킬 것이란 (국제사회의) 환상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말한 데서 그런 자세를 읽을 수 있다. 
 
하지만 이번 당 대회 결과를 놓고 볼 때 1인 권력 집중이 당초 예측에 못미친 부분도 있다. 당 주석제 도입이나 집단지도체제 조항의 수정 등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일각에선 시 주석이 1982년 폐지된 당 주석제를 부활시킬 것이란 관측이 있었으나 이번 당장 개정에서 실현되지 않은 것이다. 정치분석가 장리판(章立凡)은 “당 주석제 부활은 집단지도체제를 약화시키고 사실상 1인 통치로 회귀한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시진핑 사상의 당장 명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벽이 높다"며 “세간에 거론되는 집권 연장 문제 등은 향후 5년간 시 주석의 정치적 카리스마가 얼마나 강력해지느냐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