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영주 “자진사퇴는 없다…끝까지 버틸 것”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장이 “자진해서 사퇴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 이사장은 2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퇴를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불신임이든 해임이든 끝까지 버티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여의도 사옥 매각 문제, 호화 골프 접대 문제 등 나에 대한 비리를 지적하니까 내가 많이 약해졌다는 보도가 나가더라. 최근 국감장에서도 한 여권 의원이 ‘자기들이 비리가 있으니까 나가는 거지. 비리가 없으면 왜 나가느냐’고 답하는 것을 봤다”며“마치 내가 지금 나가면 비리가 있어서 나가는 것처럼 꼼짝없이 뒤집어쓸 것 같다”고 말했다.  
 
고 이사장은 지난 이사회 때 “언제 거취를 표명하는 게 공인의 처신에 합당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며 사퇴 의사를 내비쳤으나 일주일 만에 이를 철회한 것이다.  
 
그는 또 “평생 비리라고는 하지 않고 검사생활 초창기부터 언제 어디서든 떳떳하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살아왔다”며“소송을 하더라도 끝까지 밝힐 것”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이어 “MBC 임직원들에게 의견을 물은 결과 ‘절대로 그냥 물러나면 안 된다’고 하더라. 앞으로 해임 무효 소송도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고 이사장이 자진 사퇴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앞서 사퇴한 두 명의 이사진 자리가 채워지면 고 이사장에 대한 불신임결의안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구 야권 추천인 이사 3명은 ‘고영주 이사장 불신임 결의의 건’을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