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관광개발, 12월부터 ‘노르웨이 오로라 크루즈’ 상품 판매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사장 백현(왼쪽)과 후티루튼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 Mr.William Harber(오른쪽)>

<롯데관광개발㈜ 대표이사사장 백현(왼쪽)과 후티루튼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 Mr.William Harber(오른쪽)>

롯데관광개발(대표이사 사장: 백현)이 124년 항해 역사를 지닌 노르웨이 최대 선사 후티루튼과 지난 19일 노르웨이 오슬로 후티루튼 본사에서 단독 GS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트롬쇠 소재의 후티루튼은 14척의 선박을 보유한 노르웨이 최대 선사이다. 주요 운항지로는 노르웨이, 그린란드, 남극, 북극, 카리브해 등 이다. 후티루튼은 타 크루즈 선사들과 달리 디스커버리, 즉 특수 지역을 전문적으로 운항하는 특징을 지닌 선사로 알려져 있다.
 
롯데관광은 단독 GSA 계약과 함께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는 노르웨이의 오로라를 체험 할 수 있는 크루즈 9일/10일 상품, 내년 4월 이후로는 노르웨이의 환상적인 자연을 만끽 할 수 있는 피요르드 크루즈 상품을 연중 내내 운영할 예정이다.  
 
계약을 체결한 롯데관광개발 백현 대표이사사장은 “이번 계약이 롯데관광의 크루즈 사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된 것 같아 기쁘다”며 “그간 운영해 온 크루즈 상품 이외에도 노르웨이 크루즈와 같이 특수성 있는 크루즈 상품들을 발굴하여 지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관광은 내년 9년 연속 코스타 크루즈 단독 전세선 운항을 앞두고 있다. 5월 4일 인천 출발 1항차, 5월 10일 부산 출발 2항차에 걸쳐 운영되며 기존 운영해 온 크루즈보다 약 4만톤이 커진 11만톤 급의 코스타 세레나호로 운영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