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차·택시·내비·대리까지 앱 하나로…카카오가 '모빌리티'에 올인한 이유는

24일 출시한 '카카오 T' 앱에서는 인근 주차장을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다. [사진 카카오]

24일 출시한 '카카오 T' 앱에서는 인근 주차장을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다. [사진 카카오]

애플리케이션(앱)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근처에 있는 주차장 목록이 나온다. 목적지에서 도보로 몇 분 거리인지, 자동 결제가 되는지, 주차장이 실내에 있는지 여부, 요금 등의 정보가 함께 나온다. 주차장을 선택하면 결제까지 가능하다. 사용자는 예약한 주차장에서 입차하고 출차할 때 굳이 주차장 직원과 얼굴을 마주할 필요가 없다.  

택시·대리기사·내비·주차까지 가능한 '카카오 T' 앱 출시
주차장 예약·결제까지 가능…주차장 직원과 만날일 없어
다변화되는 O2O 시장, "낮은 수익률 높은 마케팅비 문제 "

 
택시·대리 기사·음식 주문 등으로 O2O(Online to Offline·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시장에서 연이은 성공을 거둔 카카오가 이번에는 주차장 검색·예약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4일 스마트폰 앱으로 근처 주차장 검색·예약·결제까지 가능한 '카카오 T'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8월 카카오에서 분사한 기업이다. 카카오 택시·카카오 드라이버(대리기사 호출)· 카카오 내비(내비게이션) 등 모빌리티 관련 사업들을 총괄한다.
 
카카오 T앱에서는 주차는 물론 카카오가 그간 서비스해온 택시·대리기사 호출·내비게이션 기능까지 한 번에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카카오 택시 앱을 사용하던 사람들은 앱스토어에서 업데이트하면 카카오 T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카카오 T는 수도권 주요 시내·쇼핑몰·공영 주차장 등 1000여곳의 주차장과 제휴하고 있다. 조만간 지방으로 제휴 주차장을 대폭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24일 출시한 '카카오 T' 앱에서는 인근 주차장을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다. [사진 카카오]

24일 출시한 '카카오 T' 앱에서는 인근 주차장을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다. [사진 카카오]

 
주차장은 공급자와 이용자간의 정보 비대칭성이 큰 영역이다. 많은 운전자들이 주차 장소를 찾느라 근처 지역을 뺑뺑 도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반면 주차장 사업자들은 홍보·마케팅 수단이 없어서 남는 주차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어렵다.
 
카카오가 주차 O2O 서비스까지 내놓을 수 있었던 데는 카카오택시의 성공이 한몫했다. 2015년 3월 출범한 카카오택시는 국내에서 가장 성공한 O2O 서비스 모델로 꼽힌다. 1일 택시 호출건수 150만 건, 월 이용자 수가 300만명이 넘는다.
 
카카오택시는 애당초 미국의 '우버'의 사업 모델을 벤치마킹했다. 한국에서는 실패한 우버와 달리 카카오택시는 메신저 앱 카카오톡의 확장성(국내 사용자 수 4300만 명)을 바탕으로 한 편리함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후 내놓은 고급택시·대리기사 호출 서비스 등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가 연이은 성공을 거뒀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운전자는 편리함을, 주차장은 새로운 마케팅의 기회와 수익성 제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앱 하나로 모든 모빌리티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인테리어 앱 '오늘의집'

인테리어 앱 '오늘의집'

 
음식 배달·부동산·숙박 등에 쏠려있던 국내 O2O 시장도 점차 다양화하는 추세다. 세탁물 수거·세척·배달 등을 돕는 세탁소 앱, 인테리어 소품 구매와 시공을 중개하는 앱, 신상품 옷과 핸드백을 대여해주는 앱 등 고객이 실생활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업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카카오가 택시·대리 기사·주차 등 비슷한 분야에서 사업 분야를 확장하며 '카카오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처럼 O2O 시장에서도 '승자 독식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음식 배달 서비스 '배달의 민족'으로 큰 성공을 거둔 스타트업 우아한형제들도 ^배민찬(반찬 배송) ^배민라이더스(외식 배달) ^배민쿡(식재료와 요리법 배달) 서비스를 연이어 시장에 출시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낮은 수익률과 이에 반해 높은 마케팅 비용도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된다. 카카오택시는 기존 콜택시 서비스와는 다르게 콜비(호출 비용)를 받지않는 등 낮은 수익을 감수하는 대신 단시간에 많은 고객을 확보할 수 있었다. 업계에서 카카오택시가 머잖아 유료화할 것이라는 얘기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주요 O2O 사업자들이 지상파 방송사에 한 해 평균 투입하는 광고 비용은 3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높은 광고 비용은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가능성이 크다.  
 
O2O 전문가인 김학용 순천향대 IoT 보안센터 교수는 “압도적인 가입자 수를 자랑하는 카카오가 자동차 정비ㆍ자동차 보험 등 유사한 사업군으로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고객 확보가 더 중요한 O2O 사업자들이 과도한 마케팅 비용을 쓰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