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구도심에 매년 2000억원씩 1조원 투입해 주거환경 개선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가능한 인천 원도심 부흥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가능한 인천 원도심 부흥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인천시가 1조원을 투입해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인천 구도심 재생사업 추진이 절실하다는 보도(본지 10월 10일자 21면) 이후 나온 대책이다.
 
관련기사
 
유정복 인천시장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속가능한 인천 원도심 부흥정책’을 내놨다. 향후 5년 동안 매년 2000억원씩, 모두 1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예산이 투입되는 주요 원도심은 내항 중심의 중·동구와 경인전철과 경인고속도로 주변의 남·부평·서·계양구 일대다.
이들 지역 인구는 시 전체 인구(300만8000여 명) 중 76%인 217만 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주택이 낡았고, 공원과 주차장 부족 등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지역이다.

 
시는 경인고속도로 남구 용현동 시점부터 서구 가정동 서인천IC(10.45km) 구간을 일반도로로 전환, 분진과 환경오염을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올 연말까지 국비 11억원 등 427억원을 투입해 주차장이 부족한 중구 송월동 동화마을과 남구 숭의동에 각각 112면과 140면 등 주차장을 1142면 조성하기로 했다. 
인천시 구도심 재생사업 위치도.

인천시 구도심 재생사업 위치도.

 
주거지 정비에도 나선다. 주거 취약계층을 위해 앞으로 매년 1000호씩 10년만 모두 1만호의 인천형 영구임대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또 매연과 소음, 교통혼잡의 주범인 남동산업단지 재생 프로그램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정부와 협력해 957만4000㎡ 중 287만㎡에 대해 재생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중이다. 시는 용역이 완료되면 업종을 재배치하고, 노후된 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 교통혼잡 개선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안산업단지 일대에도 5억5000만원을 투입, 디자인거리 사업을 시범 추진한다.
 
인천 내항 1·8부두 상업 및 관광개발, 인천항 주변 개항창조도시, 화수부두 수산관광지 개발, 부평 십정동 폐공장 영상문화밸리 조성사업 등도 사업계획에 포함시켰다.
 
유 시장은 “원도심에 인천시민 대다수가 거주하고 있지만 낙후된 이미지와 함께 쇠퇴의 길을 걸어왔다”며 “올해를 원도심 활성화의 원년으로 삼아 시민 중심의 주거공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h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