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선희 北 국장, 美 비판하며 한국엔 부정적 발언 자제”

비확산 회의 발표하는 최선희 북 외무성 국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러시아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동북아 안보'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7.10.20.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비확산 회의 발표하는 최선희 북 외무성 국장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러시아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동북아 안보'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7.10.20.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19~21일 러시아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이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비판하면서도 한국에 대해서는 공격적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24일 말했다.
 
이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회의 기간을 통틀어 최 국장이 한 발언 중 한국 정부에 대한 부정적 발언은 일절 없었다”며 “회의 당시 진행 중이던 한·미 합동 해상훈련을 비난할 수 있다고 예상했는데, 이를 언급하면서도 ‘한·미 훈련’이라고 하지 않고 ‘미국의 대규모 해상 훈련’이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 측 학자들도 이를 두고 ‘북한이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런 배경에 대해서는 “미국을 상대로 메시지를 전달하고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데 있어 한국 없이는 이런 것이 어렵다는 점을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회의에서 여러 참석자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제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라고 촉구하는 상황에서 한국에 대한 부정적 언급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추측했다. “우리가 우리의 대북 접근법을 잘 설명했고, 최 국장도 뉘앙스를 읽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다.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한국 정부에서는 이상화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참석했다. 이 단장이 회의장에서 최 국장과 자연스럽게 조우할 기회는 있었으나, 간단한 인사만 나눴을 뿐 의미 있는 대화는 주고받지 않았다고 한다.  
 
회의 기간 중 최 국장은 두 세션에서 입장을 발표했다. 대부분 기존 북한의 입장을 반복했다고 한다.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바꾸고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며 그 전제하에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것을 추구하지 않는 한 핵은 협상 불가하며 ^북한은 이런 방침 하에 핵무장 완성 목표를 향해 끝까지 갈 것이며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고 ^현 상황에서 6자회담 체제는 무의미하며 2005년 도출한 9·19 공동성명에도 구애받지 않겠다 등이 주요 골자였다.  
 
세션 중 다른 참석자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구체적으로 무엇이냐고 묻자 최 국장은 “외교적·평화적 해결을 위해서는 적절한 분위기가 조성돼야 하지만, 매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위협적 트윗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한은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없다”고 답했다.  
 
회의에서는 현재 북·미 간 소통이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지도자들이 ‘말폭탄’을 주고받는 현 상황에 대한 우려가 표출됐다고 한다. 불신과 소통 부재 때문에 작은 일도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큰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걱정하는 이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1993년 1차 북핵 위기 이후 가장 심각한 상황으로 보는 전문가도 있었다.  
 
이번 회의에는 북한에 우호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인사들이 다수 참석했지만, 북한의 추가 핵·미사일 도발은 한목소리로 비판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이 핵 억지력을 보유했다고 공언하면서도 뭘 더 보여주려고 (도발을) 한다면 이는 억지력을 넘어 역내 정세를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위가 될 것이라는 경고가 여러 명에게서 나왔다”며 “최 국장이 98년 여섯 차례의 핵실험을 한 뒤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은 파키스탄 모델을 노골적으로 제기하자, 핵 전력화에 관여했던 파키스탄의 전 장성이 ‘그렇게 했다고 해서 우리 파키스탄이 더 안전하다고 느낄 것 같나’라고 최 국장에게 반문해 공감을 얻기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8~20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간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는 북핵 관련 상황 변경에 대비, 3국이 로드맵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논의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재 북한이 도발하지 않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데, 지나친 의미부여는 경계해야 하지만 이런 상황이 지속되게 해서 위기 전환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공동의 인식이 있었다. 이런 상황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며 구체적이고 유익한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