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잇따른 ‘의사 폭행’ 파문에...전북대병원 ‘모집중단’ 중징계

부산대병원 전공의들이 정형외과 A교수(38)에게 폭행 당해 입은 상처. [사진 JTBC]

부산대병원 전공의들이 정형외과 A교수(38)에게 폭행 당해 입은 상처. [사진 JTBC]

전북대병원 정형외과 레지던트가 선배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병원을 그만둔 일이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문제가 알려진 수련병원들을 상대로 진상조사와 제재에 나섰다. 전북대병원에 대해서는 모집중단 등 행정조치가 내려졌다.
 
24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에 따르면 최근 전공의 폭행·성추행 사건으로 논란을 일으킨 수련병원들에 대해 실태 파악과 행정조치를 위한 조사가 시작됐다. 조사 대상이 된 수련병원은 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강남세브란스병원, 부산대병원 등이다.
 
우선 전북대병원 정형외과에서는 1년 차 전공의가 2016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선배로부터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이에 수련환경평가위원회가 진상조사를 해 폭행 사실을 확인했다. 이밖에 수련의 당직 근무표 허위 작성 등 전공의 특별법 위반사항도 적발했다.
 
복지부는 전북대병원에 대해 앞으로 '2년간 정형외과 전공의 모집 중단' 중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다만 1년간 상황을 지켜보고 전북대병원 정형외과의 전공의 수련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판단되면 징계조치를 풀고 전공의를 선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기존 전공의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다른 전공과목으로 옮기고자 원하면 전과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기관경고와 실질적 제재 차원에서 현행법상 허용된 1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병원별로 평가해 별도로 주는 '의료질평가지원금'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전북대병원에 대한 이같은 행정처분은 올해부터 전공의 특별법이 시행된 이후 수련병원으로서는 처음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의 경우 회식 자리에서 전공의 2명이 교수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부산대병원에서는 산부인과와 한 지도교수로부터 2014년부터 2015년까지 전공의 11명이 몸에 피멍이 들 정도로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복지부는 이들 수련병원도 조사를 해 성추행이나 폭행 주장이 사실로 확인되면 행정처분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전협이 전국 전공의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전공의 10명 중 7명 이상은 수련 받는 병원에서 폭력에 노출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