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섬유유연제 “폴리에스터소재는 정전기 방지 안돼, 전제품 알레르기 유발 성분 함유하고 있어”

한국소비자원은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액체형의 섬유유연제 11개(표준형 8개, 향을 강조하는 농축형 3개)를 대상으로 품질성능, 안전성, 표시사항 적정성, 경제성 등을 시험평가하고 23일 결과를 밝혔다.

옷을 입고 벗을 때 주로 발생하는 정전기를 감소시켜주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면(100%)과 모(100%) 소재에 대해서는 전 제품 양호하나, 폴리에스터(100%) 소재에 대해서는 정전기 방지 성능이 모두 미흡한 걸로 나타났다.

반면에 세탁물을 부드럽게 하는 정도를 평가한 유연성에서는 ‘샹떼클레어 라벤다,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게 나타났다.

세탁된 옷감의 물 흡수 정도를 측정한 흡수성 시험 결과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 피죤 리치퍼퓸 플라워 페스티벌’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 후 타월에 남은 향이 진한 정도를 평가한 결과에서는 ‘다우니 퍼퓸컬렉션 럭셔리 피오니, 샹떼클레어 라벤다’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강한 향’으로,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은 ’약한 향‘으로 평가되어, 선호도에 따라 제품을 다르게 선택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브랜드 허브라벤더, 아로마뷰(VIU) 릴렉싱 라벤더, 등 2개 제품은 용기가 기울어 졌을 때용기와 뚜껑의 잠금 부위에서 유연제가 새어 나와 기준에 부적합한 걸로 나타났다.

안전성 측면에서 중금속, 살균보존제 등 32개 유해 물질은 항목 시험결과 전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밝혔다. 그러나 내년 6월부터 의무표시가 예고된 알러지 유발 향 성분 함유여부를 확인한 결과에서는, 전 제품이 알러지 유발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며, 해당 성분명을 모두 표시한 제품은 없어 관련업체의 선제적 노력이 필요했다.

또한 ‘샹떼클레어 라벤다,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 등 2개 제품에서는 일부 표시사항이 누락되거나 액성(pH)의 표시가 실제와 다르게 기재되어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마트, ㈜무궁화, ㈜쉬즈하우스, 롯데로지스틱스㈜ 등4개 업체에 용기누수 또는 표시 부적합을 근거로 개선권고를 하였으며, 이들 업체로부터 해당 사항을 개선하고 용기누수 제품은 소비자들에게 교환 또는 환불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답변을 얻었으며, 나아가 모든 업체(9개)로부터 알러지 유발 향성분에 대한 표시를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내었다고 밝혔다.







천태선 기자 (press@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