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홍, 김정숙 여사에 “살이나 빼”...경찰 수사 시작

정미홍씨. [정미홍씨 페이스북]

정미홍씨. [정미홍씨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된 정미홍씨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정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반대' 운동 등에 참여했던 인물이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오는 25일 오후 3시 정씨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성희롱 혐의로 고발한 오천도 애국국민운동연합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를 거론하며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원을 쓰는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 행태를 하고 있다', '운동해서 살이나 빼라' 등 발언을 해 모욕하고 허위사실 등의 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미홍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정미홍씨 페이스북 캡처]

정미홍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정미홍씨 페이스북 캡처]

오 대표는 지난 19일 정 전 아나운서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당시 오 대표는 "내가 직접 청와대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김 여사의 옷은 저렴한 옷감이었다"며 "정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성희롱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오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혐의 등이 확인되면 정씨에게 출석 통보를 할지 등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씨를 고발한 오 대표는 지난 8월 2일 물난리 중 해외방문을 떠났던 김학철 충북도의원 등 충청북도 도의원 및 경주시의원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누드펜션' 운영자 등을 불법영업·풍기문란 혐의로 고발했던 인물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