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롯데케미칼 공장서 폭발추정 화재 ‘근로자 9명 중·경상’

24일 오후 1시 45분 울산시 남부 석유화학공단 내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사진 울산소방본부]

24일 오후 1시 45분 울산시 남부 석유화학공단 내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사진 울산소방본부]

 
울산 남구의 롯데케미칼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근로자 9명이 다쳤다.
 
24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5분 울산시 남구 부곡동 석유화학공단 내 롯데케미칼 울산1공장 전기실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주변에 있던 근로자 9명이 화상과 연기 흡입으로 다쳐 울산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정확한 피해 정도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중상자 4명, 경상자 5명인 것으로 소방당국은 밝혔다.
 
이모(46)씨 등 화상 환자들은 얼굴을 포함해 전신에 2~3도의 화상을 입었고, 일부는 서울의 화상전문병원으로 헬기 이송될 예정이다.
 
또 정모(44)씨는 흡입 화상으로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근처에 있던 근로자는 "뭔가 터지는 것처럼 '펑'하는 소리가 나서 뛰쳐나왔더니 다친 사람들이 다른 직원들과 함께 걸어나왔다"며 "부상자들의 얼굴과 옷이 새카맣게 탄 상태였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실 배전설비가 집중적으로 불에 탄 것을 확인, 전기적 문제로 배전설비가 터지면서 불꽃이 주위로 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