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병수, ‘다이빙벨’ 취소 압박 의혹에 “김기춘 전화 받았다”

 ‘친박’(친박근혜) 핵심 측근으로 꼽히는 서병수 부산시장이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 당시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 상영 취소 압박 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에게서 전화를) 받은 적 있다”고 말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24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서병수 부산시장이 24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 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서 시장은 24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김기춘 비서실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의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서 시장은 그러면서 “그러나 걱정과 우려를 하는 전화였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송광영 당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나서 “김기춘 전 실장이 다이빙벨 상영과 관련해 서병수 시장에게 직접 전화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한 질의였다.
 
서 시장은 이외에 부산국제영화제 탄압을 위한 정권 차원의 압박이나 협력을 추궁하는 질의에는 “중앙정부의 정책과 부산시의 정책을 연계시켜서는 (안 된다)”,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을 옳다고 할 수 없다”고 말하는 등 적극 반박했다.
 
또 “부산시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를 훼손할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부산국제영화제가 이렇게까지 성공할 때까지 영화인들이 헌신과 노력을 많이 한 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걱정과 우려를 하는 통화는 했지만, 상영을 막으라는 지시는 받은 바 없다는 서 시장의 답변은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비겁한 변명”이라며 “이미 서 시장이 청와대의 압박에 충실히 협력했음이 드러난 만큼 정치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