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릉 10대 폭행’ 가해자에 징역형 구형...“반성 많이했다”

자료사진. [중앙포토]

자료사진. [중앙포토]

부산에서 발생한 여중생 폭행사건 이후 SNS를 통해 알려진 이른바 '강릉 10대 청소년 폭행사건'의 가해자들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24일 춘천지법 강릉지원 형사1단독(이상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집단폭행에 가담한 A(17)양과 B양 등 2명에게 징역 단기 1년 2개월 및 단기 1년을 구형했다.
 
또 불구속 기소된 C양(16) 등 2명에게 징역 장기 1년 및 단기 10개월, 징역 장기 10개월 및 단기 8개월을 구형했다.
 
A양 등은 지난 7월 17일 오전 1시부터 또래 D(17)양을 강릉 경포해변과 자취방 등지로 끌고 다니며 폭행하고 감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등은 이날 재판에서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아직 피해자와 합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A양 등은 이날 최후 진술에서 "교도소 생활을 하면서 많이 반성했고 피해자에게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남겨 죄송하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11월 9일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