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노조 "국정원 문건대로 방송장악…이진숙도 고소"



'민영화 시도' 이진숙 전 보도본부장 고소 방침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국가정보원의 보도 및 경영 개입 의혹과 관련해 전·현직 임원을 고소한 MBC노조가 24일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노조는 "청와대가 기획하고 국정원이 작전 펼친 문건 그대로 실행됐다"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김연국 본부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찰조사를 받기 앞서 "지난 9년간 MBC가 공영방송 역할 다 하지 못했고 처참하게 무너져 내려갔는데, 이것은 단순히 노동법위반 사건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본부장은 "국정원 문건을 보면 비판 프로그램을 폐지하거나 무력화 시키라는 내용이 있었고, 실제 특정 프로그램이 폐지되거나 PD수첩 PD들이 부당전보되면서 대거 쫓겨나는 등 심한 탄압이 가해졌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권력의 방송 장악 전모를 밝히고 다시는 이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여기에 책임이 있는 전현직 경영진을 반드시 처벌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개혁위)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66) 전 원장 시절 방송 장악을 위해 MBC, KBS 등 주요 지상파 방송사 PD, 기자, 작가 등의 성향을 파악한 문건을 만들었다.

개혁위는 당시 국정원이 정부 비판적 프로그램을 제작하거나 관련 보도를 한 이들에 대해 수뇌부를 통한 인사개입 등 압박 활동을 펼친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정원은 이 문건을 지난달 검찰에 넘겨 수사를 의뢰했고, 이에 MBC노조는 김장겸 MBC 사장, 김재철·안광한 전 사장 등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MBC노조는 "MBC 민영화를 시도했던 이진숙 전 보도본부장과 MBC 라디오 출연자와 제작진 교체를 이행했던 이우용 전 라디오본부장 등에 대해서도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kafk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