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일관 대표한테 발견됐다는 녹농균은 WHO 지정 수퍼박테리아

자료: 질병관리본부, 국가건강정보포털

자료: 질병관리본부, 국가건강정보포털

프렌치 불도그에 물린 뒤 6일 만에 패혈증으로 숨진 유명 한식당 대표 김모(53·여)씨의 혈액에서 '녹농균'이 검출된 것으로 서울방송(SBS)이 보도하면서 녹농균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패혈증은 세균을 비롯한 다양한 미생물에 감염돼 전신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녹농균은 대장균·클렙시엘라균과 함께 패혈증의 주요 원인균 중 하나다. 혈액을 타고 돌면서 전신에 염증을 일으킨다.
 
녹농균에 감염되면 녹색의 고름이 생긴다. 주로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의 상처를 타고 체내에 들어가 문제를 일으킨다. 고령자, 암 환자, 수술·혈액투석·장기이식 환자, 만성 질환자 등은 면역력이 낮다. 이재갑 한림대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오래 누워 있다 욕창이 생긴 사람, 당뇨병 때문에 상처가 나면 잘 낫지 않는 사람도 녹농균 감염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녹농균은 습기가 많은 화장실에 서식하기 때문에 자주 소독해야 한다.[중앙포토]

녹농균은 습기가 많은 화장실에 서식하기 때문에 자주 소독해야 한다.[중앙포토]

 
녹농균 감염 경로는 다양하다. 제대로 소독하지 않은 의료 기구나 의료인의 손을 통해 녹농균이 감염된다. 화장실·욕실·수영장에도 녹농균이 살 수 있다. 녹농균은 물을 좋아한다. 습하고 따뜻한 곳, 물이 고여있는 곳에서 잘 증식한다. 
개 한테 물려 녹농균에 감염되는 경우는 흔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개의 구강에 있던 녹농균이 사람에게 감염병을 일으킨 경우가 전 세계적으로 6건 정도밖에 안 된다고 한다. 
 
녹농균에 감염되면 다양한 질병을 일으킨다. 결핵 환자 폐의 상처로 가면 폐렴을 일으킬 수 있다. 수막염·요로감염의 원인균이기도 한다. 이재갑 교수는 "상처 부위로 녹농균에 감염되면 상처 주변이 썩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 부위를 빨리 제거해야 한다"며 "자칫 뼈까지 침범해 골수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바로 병원을 찾아 제때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가 녹농균 때문에 패혈증에 걸리면 고열·혈압저하 같은 쇼크를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녹농균에 감염되면 주로 항생제로 치료한다. 하지만 녹농균은 항생제에 내성이 있어 기존 항생제로 잘 치료가 되지 않는 균 중 하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녹농균을 '수퍼 버그(수퍼박테리아)'로 지정했다. 항생제에 내성이 있어 잘 치료되지 않고 인류를 위협하는 막강한 세균이란 뜻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카바페넘·아미노글리코사이드·플로르퀴놀론계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다제내성 녹농균이 세계적으로 증가한다. 미국 중환자실 감시 결과, 1993년 4%가 발견됐으나 2002년 14%로 증가했다. 2011년 의료 관련 녹농균 감염의 13%가 다제내성 녹농균이며 400여명이 숨졌다.
 
 국내 종합병원 녹농균 내성률은 2008년을 정점으로 감소하고 있다. 2011년 이미페넴 내성률이 24.7%이다.  
 
콘택트렌즈를 쓰다 녹농균에 감염돼 각막에 염증이 생긴 모습. [중앙포토]

콘택트렌즈를 쓰다 녹농균에 감염돼 각막에 염증이 생긴 모습. [중앙포토]

일상에서도 녹농균 감염에 유의해야 한다. 이재갑 교수는 "화장실·욕실·주방 같이 물때가 많은 곳은 정기적으로 소독해 청소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리필해서 쓰는 샴푸통·린스통, 콘택트렌즈를 보관하는 통도 녹농균의 서식지가 될 수 있다. 샴푸통 등을 리필해 쓸 땐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뒤 다시 사용해야 한다. 콘택트 렌즈 보관 용기도 소독해서 쓰는 것이 좋다. 드물지만 눈이 녹농균에 감염돼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재갑 교수는 "샤워 후에는 귀의 물기를 잘 제거하는 습관을 기르고 상처가 난 곳은 소독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