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전어 굽고 기다리는데···민노총 "만찬 불참"

 민주노총은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주최하는 노동계와의 간담회에 불참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6월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총파업 대회 중인 민주노총. 장진영 기자

6월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총파업 대회 중인 민주노총. 장진영 기자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청와대와 정부는 지난 몇 달간 진정성 있는 대화 요구를 형식적인 이벤트 행사로 만들어 파행을 만들고 있다”며 “대통령의 간담회와 행사에 최종적으로 불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노·정 대화로 논의되던 자리에 청와대와 정부가 일방적으로 노사정위원장을 배석시키겠다고 입장을 정한 것은 민주노총 조직 내부에서 큰 논란이 있을 사안”이라고 불참 결정 이유를 밝혔다.
 
특히 “노·정 관계 복원이라는 대의에 따라 1부 대표 간담회 참여를 결정했지만, 청와대는 간담회보다 정치적 이벤트를 위한 2부 만찬 행사를 앞세우는 행보를 하면서 결국 사달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만찬 행사에서 민주노총 소속 조직에 개별 접촉해 만찬 참여를 조직하고 민주노총의 양해가 있었던 것처럼 왜곡하기도 했다”면서 “노동자는 문재인 정부의 홍보사진에 언제나 동원되는 배경 소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만찬 행사에 소속 개별조직에 대한 초청을 중단할 것과 사과를 요구했지만, 청와대가 입장을 바꾸지 않아 이같이 결정했다”며 “문 대통령과 정부가 노동 존중의 의지로 책임 있는 노정 교섭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