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시내 편의점 3곳 중 1곳서 청소년에 담배 판매"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사진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사진 연합뉴스]

서울 시내 편의점 3곳 중 1곳 이상에서는 여전히 청소년에게 담배를 파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월 24일 서울시는 민생사법경찰단 등과 함께 청소년에게 담배를 판 편의점이 많은 8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26일부터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단속 대상 자치구는 시가 2015년부터 실시한 '청소년 담배 불법판매 모니터링' 결과로 선정했다. 
 
모니터링은 청소년이 실제로 편의점에 들어가 담배를 사려고 시도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요구 등을 통해 연령을 확인하는지 체크하는 것이다. 편의점 측에서 실제로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면, 미리 기다리던 성인 동행자가 즉시 개입해 계도한다. 
 
이 같은 방식으로 청소년 담배 불법 판매를 점검했더니 지난해 편의점 2600곳 가운데 청소년 불법 판매율은 37.3%에 달했다. 청소년인데도 연령을 확인하지 않는 경우 역시 33.6%나 됐다. 
 
이는 그나마 2015년 불법 판매율 48.3%, 연령 미확인율 47.6%보다는 낮아진 수치다. 
 
시 관계자는 "아직도 상당수 편의점에서 청소년에게 담배를 팔고 있으며, 자치구별 격차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단속은 불법 판매율이 높은 취약 자치구 편의점을 대상으로 불시에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시는 올해 시내 편의점 7700여 곳에 청소년 술·담배 판매 금지 경고 문구와 홍보물을 붙였다. 시는 편의점 본사와 사단법인 편의점산업협회와 함께 편의점을 대상으로 하는 계도를 벌이고, 불법 판매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해 편의점 점주의 자정 노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