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중에 뜬 스피커로 음악 듣는 시대 왔다'…LG전자, 공중부양 스피커 출시

LG전자는 24일 공중부양 스피커를 국내 시장에서 출시했다. '공중부양' 버튼을 누르면 전자석이 작동하면서 자기부상 기술에 의해 스피커가 뜨게 된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24일 공중부양 스피커를 국내 시장에서 출시했다. '공중부양' 버튼을 누르면 전자석이 작동하면서 자기부상 기술에 의해 스피커가 뜨게 된다. [사진 LG전자]

올해 1월 국제가전박람회(CES) 2017에서 공개된 LG전자 '공중부양 스피커'가 24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이 스피커는 타원형 블루투스 스피커가 공중에 떠 360도 방향으로 음악을 들려준다.
 

공중부양 버튼 누르면 자기부상 기술로 공중에 떠올라
한 번 충전에 10시간 사용…방전되면 스스로 내려와 충전 시작

공중 부양 기술은 같은 극끼리 서로 밀어내는 자기부상 기술이 활용됐다. 사용자가 스피커 하단의 우퍼 스테이션에 있는 공중부양 버튼을 누르면 전자석이 작동하면서 스피커가 서서히 떠오르게 된다. 정준영 LG전자 선임은 "스피커와 우퍼 스테이션에 각각 4개의 전자석을 동·서·남·북으로 달아 공중에 뜬 스피커가 위치를 이탈하지 않도록 조절한다"며 "자기부상 기술은 특허가 만료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콘센트가 없는 야외에서도 쓸 수 있도록 한 번 충전에 최대 10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배터리도 탑재했다. 스피커가 작동하다 배터리가 방전되면 우퍼 스테이션으로 스스로 내려와 충전을 시작한다. 상단 스피커는 수심 1m 깊이에서 최대 30분 동안 버틸 수 있는 방수 등급(IPX7)을 획득했다.
 
스피커 외부 디자인은 광택이 없는 흰색 바탕에 항공기 터빈에서 볼 수 있는 사선 모양을 적용했다. 이 스피커 출하 가격은 36만9000원으로 전국 LG전자 베스트샵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살 수 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 마케팅 담당은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을 적용해 보는 즐거움과 듣는 즐거움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