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동 성 착취로 삭제된 트위터 계정의 38%는 일본 이용자”

[중앙포토]

[중앙포토]

올 상반기 전 세계에서 아동의 성 착취 문제로 삭제된 트위터 계정 3개 중 1개가 일본 이용자 계정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트위터 재팬의 지난 12일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원조교제 등 성적 착취를 조장해 삭제된 전 세계 트위터 계정의 38%가 일본에 있는 이용자의 것으로 파악됐다.  
 
트위터 재팬은이 중 98%는 트위터가 자체적으로 발견해 신속한 조치한 덕분에 불법 계정의 활동 기간이 전보다 절반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재팬 홈페이지 캡처]

[사진=트위터 재팬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서는 트위터를 통해 원조교제 상대를 찾는 등의 아동 성범죄가 많아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트위터 측은 한번 계정이 삭제된 인물이 다른 계정을 갖지 못 하게 하는 등 감시를 강화하고 있지만, 아동 성 착취 계정은 끊이지 않고 있다.   
 
도쿄신문은 트위터 재팬의 분석과 관련해 사법당국이 인터넷 감시를 강화했지만, 트위터는 이용자가 많고, 추적과 단속이 어려워 범죄의 타깃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시민단체는 여성과 아동들이 트위터를 통해 만난 사람에게 스토커와 성폭행 피해 보는 사례가 있다며 대책을 강화해 사회가 성 착취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