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경 '골든타임 대응' 세월호 참사 전과 차이 없다

해상 사고 발생 시 해경이 신고 접수 후 1시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하는 이른바 '골든타임 대응률'이 세월호 참사 이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해양경찰(좌), 세월호 인양 당시(오).[중앙포토, 연합뉴스]

해양경찰(좌), 세월호 인양 당시(오).[중앙포토, 연합뉴스]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황주홍(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3년간 골든타임 대응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골든타임 대응률은 85.2%였다. 이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2014년의 84.5%와 크게 다르지 않은 수치다.
 
지난해 해경이 접수한 사고는 1620건이었으나 1시간 이내에 대응한 사고는 1381건으로 평균 대응시간은 36분이었다.
 
2015년 총 866건의 사고 중 골든타임 안에 대응한 사고는 732건이었으며 평균 대응시간은 39분이었다.
해양경찰 로고. [해양경찰]

해양경찰 로고. [해양경찰]

 
사고 유형별 골든타임 대응률은 선박에 부유물이 감기는 사고 발생 시 73%로 가장 낮았다. 키가 손상된 사고(74%), 기관손상 (78%), 충돌(84%)이 그 뒤를 이었다. 선박 침몰 사고 발생 시 대응률도 90%에 못 미쳤다.
 
해경은 연안에서 사고가 발생한 경우 신속하게 현장에 도착해 대응할 수 있지만, 먼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해양사고 발생 시 현장구조는 생존의 문제와 직결되는 만큼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내실 있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를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으로 해체돼 국민안전처로 편입된 지 2년 8개월 만인 지난 7월 해양수산부 산하 독립 외청으로 부활했다.
이원희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이 16일 오후 내년 4월 개국 예정인 인천 영종도 경인 VTS를 방문해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17.10.16. [사진=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이원희 중부지방해양경찰청장이 16일 오후 내년 4월 개국 예정인 인천 영종도 경인 VTS를 방문해 준비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17.10.16. [사진=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부처별 직제 등 새 정부 조직개편을 위한 관련 법령안이 부활 전날 국무회의에서 심의·확정돼 공포·시행되면서 해경 조직도 새로 정비됐다.
 
당시 이원희 중부해경청장은 “국민이 믿고 의지할 수 있도록 안전을 책임지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