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란법 1년…일반기업 74% "기업하기 좋아졌다"

주·대한상의 일반기업 300곳 대상 인식조사

주·대한상의 일반기업 300곳 대상 인식조사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 시행 1년을 맞은 가운데 일반기업 열 개중 일곱은 기업하기 좋아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는 24일 김영란법 시행 1년을 맞아 국내기업 300개와 소상공인 300명을 대상으로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법시행으로 사회 전반에 긍정적 변화가 있었다는 응답이 83.9%로 나타났다.  
 
품이나 접대요구가 줄어드는 등 공직사회가 긍정적으로 변했다는 응답도 71.5%에 달했다. 접대나 선물 제공 관련 기업문화가 개선됐다는 응답은 72.5%였다.  
 
법시행 이후 기업하기 좋아졌다는 응답은 74.4%에 달했다. 반면 기업하기 어려워졌다는 응답은 23.9%에 그쳤다.  
 
좋아진 점은 공무원의 공정성 향상(32.8%), 회식 간소화 등 조직문화 개선(32.8%), 접대·선물비 비용 절감(19%)이 꼽혔다. 어려워진 점으로는 '감사·결제 강화 등 내부 업무부담 증가'(27.5%), '공무원의 소극적 태도로 업무차질'(25.9%), '접대·선물 기피로 인한 영업방식 변경 부담'(23%) 등이 꼽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