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로시오 해류 강해지면 한반도 겨울 따뜻해진다

구로시오 해류로 안한 해수온도 상숭 추새, 10년 단위로 수온이 얼마나 상승했는지를 보여준다. 붉은색은 상승, 파란색은 하강을 나타낸다. [자료 전남대 정지훈 교수]

구로시오 해류로 안한 해수온도 상숭 추새, 10년 단위로 수온이 얼마나 상승했는지를 보여준다. 붉은색은 상승, 파란색은 하강을 나타낸다. [자료 전남대 정지훈 교수]

필리핀 동쪽 열대 태평양에서부터 북쪽으로 흐르는 구로시오 해류.
이 구로시오 해류가 강해지면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의 기온이 상승, 따뜻한 겨울이 나타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전남대 정지훈 교수팀 통계 분석
해류 강해져 해수면 높이 올라가면
대륙고기압 영향 약해져 기온 상승
해류로부터 겨울 기후 예측할 수도

전남대 지구환경과학부 정지훈(해양환경 전공) 교수팀은 24일 "구로시오 해류의 해수면 온도와 해수면 고도의 변동은 동아시아 겨울 기후 변동과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상관관계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7년 한국기상학회 가을 학술대회'에서 발표된다.
정 교수팀은 1979~2010년 사이 32년 동안 북서 태평양의 구로시오 해류가 흐르는 해역(일본 동해와 일본 남해)의 해수면 온도와 해수면 고도, 기온, 평균 해면 기압 등을 분석했다.
분석 기간 해수면 고도는 완만하게 상승하는 추세를 보여, 구로시오 해류가 장기간에 걸쳐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시의 해류 2번이 구로시오 해류, 4번이 쓰시마 해류다. [그래픽 위키피디아]

동아시의 해류 2번이 구로시오 해류, 4번이 쓰시마 해류다. [그래픽 위키피디아]

해류가 강해지면 바닷물이 더 많이 밀려와 해수면이 상승하기 때문에 역으로 해수면이 상승했다는 것은 해류가 강해졌다는 의미다.
이 같은 구로시오 해류의 강화는 한반도 지역의 기온과 동해·서해의 해수면 온도와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 교수는 "구로시오 해류가 강화돼 해수면 고도가 상승하는 경우 동해와 서해의 수온이 높아지고, 한반도의 기온도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구로시오 해류가 흐르는 해역에서는 해수면 높이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K1은 일본 동쪽 바다. K2는 일본 남쪽 바다. [자료 전남대 정지훈 교수]

구로시오 해류가 흐르는 해역에서는 해수면 높이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K1은 일본 동쪽 바다. K2는 일본 남쪽 바다. [자료 전남대 정지훈 교수]

특히 가을철 일본 동쪽 해역의 해수면이 상승하면 일본 북부지역에서 고기압이 강화되고, 이로 인해 한반도와 일본 남부지역에서는 남동풍이 불면서 겨울철 몬순(대륙고기압의 활동)이 약해진다 것이다.
또 일본 남해지역의 겨울철 해수면 고도가 상승하면 1년 뒤에 동아시아의 겨울 몬순이 약해지고, 해수면 온도와 기온이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 교수는 "동아시아 겨울 기후가 구로시오 해류의 영향을 받는 것은 근본적으로 이 해류가 열대의 열을 중위도 해역으로 운반하는 역할하기 때문"이라며 "구로시오 해류의 변동성을 파악하면, 동아시아 겨울 기후를 예측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