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집회 찾았다가 태극기로 맞은 류여해…감정 폭발

21일 친박 집회에서 목덜미를 태극기 깃봉에 맞고 아파하는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21일 친박 집회에서 목덜미를 태극기 깃봉에 맞고 아파하는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지난 2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하는 친박·보수성향 단체들의 집회를 찾았다가 봉변을 당했다.
 
이날 류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집회 현장을 생중계했다. 일부는 반가워했지만 대다수 집회 참가자들은 그에게 반감을 나타냈다.
 
류 최고위원을 마주친 한 집회 참가자는 "가세요. 뭘 또 음탐하려고 (그래)"라고 말하거나, "배신자들"이라고 소리를 쳤다. 류 최고위원은 "저를 보고 여기 왜 왔냐고 몸을 세게 밀어 살짝 몸싸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에게 욕설과 비난을 듣던 류 최고위원은 "질문을 나에게 해보라"며 대화를 시도했다. 그러던 중 누군가가 태극기 깃봉으로 그의 목덜미를 때렸다. 류 최고위원은 "때리는 것은 아니지 않냐"고 항의하다 감정이 폭발, "제가 할 테니까 뭘 하면 될지 얘기해달라"고 호소했다.
 
류 최고위원은 다음날인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론에서 보도하지 않는 태극기 집회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현장에 갔는데 어떤 분이 태극기를 휘둘러 때렸다"며 "같은 태극기 동지가 동지에게 총을 쏘니 아팠다"고 했다.
 
그는 또 "어떤 경우라도 폭력은 안 된다"며 "그 용기로 정부와 싸워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일 오후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자진탈당 권고를 의결했다. 확정되면 박 전 대통령은 소속 정당으로부터 출당(黜黨) 징계 조치를 당한 첫 대통령이 된다. 당은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같은 처분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