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뇨발 환자 10명 중 9명, 실명 초래할 눈 합병증 발생

당뇨병 합병증인 당뇨발 환자에서 실명을 유발하는 당뇨망막병증을 함께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당뇨병 합병증인 당뇨발 환자에서 실명을 유발하는 당뇨망막병증을 함께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당뇨발 환자 10명 중 9명은 실명을 일으킬 수 있는 당뇨망막병증을 함께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 발은 당뇨병 환자의 15%가 앓는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으로 발의 피부가 헐어서 상처가 나는 것이다. 당뇨발 환자의 1~3%는 증상이 심해 일부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는다. 당뇨망막병증은 눈으로 가는 미세혈관에 문제가 생겨 시력이 감소하는 당뇨합병증이다.
 

일반 당뇨병 환자 5%가 당뇨망막병증
당뇨발 있으면 90%에서 눈합병증 동반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
2004~2011년, 당뇨발 환자 100명 분석
"당뇨발 있으면 안과 검진 받아야"

분당서울대병원 우세준(안과)·이경민(정형외과)·최성희(내분비내과) 교수팀은 24일 "당뇨발 환자 100명 중 90명에서 당뇨막망병증이 있었고 이 중 55명은 실명할 만큼 중증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며 "당뇨발 환자는 다리 일부를 절단하고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04~2011년 당뇨발로 병원을 찾은 환자 100명의 망막 정밀 검진한 결과를 분석했다. 망막병증이 있는 90명 중 55명은 치료 시기를 놓쳐 망막에 출혈이 생긴 중증이었다.  
당뇨망막병증 초기(왼쪽)와 중증. 중증으로 악화하면 망막에 출혈이 생겨 실명 위험이 높아진다.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당뇨망막병증 초기(왼쪽)와 중증. 중증으로 악화하면 망막에 출혈이 생겨 실명 위험이 높아진다.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보통 당뇨 환자의 5%에서 당뇨망막병증이 생긴다. 반면 당뇨발이 있는 환자에서는 90%가 당뇨망막병증을 함께 앓고 있었다. 또 당뇨발 환자 중 신장기능이 떨어질수록 당뇨망막병증이 생길 위험이 높았다. 당뇨망막병증은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시각세포가 밀집된 황반부(망막 중심)가 손상되면 시력이 떨어진다.
 
당뇨병은 우리나라 인구의 5~8%가 앓는 만성질환이다. 기름진 음식을 먹고 활동량이 떨어지며 스트레스가 과도해지는 것이 당뇨병 발병 위험을 높인다. 
 
당뇨병 환자는 합병증에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 때문에 생기는 합병증은 망막병증뿐 아니라 신장에 이상이 생기는 신장병, 신경에 이상이 생기는 신경병이 대표적이다. 이외에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 협심증·심근경색증 같은 심혈관·뇌혈관 질환이 잘 생긴다. 또 다리로 가는 혈관이 좁아져 막히는 말초혈관질환이 생길 위험도 높다.
 
우세준 교수는 “당뇨발 환자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발생할 확률이 높은만큼 당뇨발로 진단되면 정기적으로 안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