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공공기관 채용비리 조사 지시는 내로남불... 문준용부터 조사하라”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지시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에 대해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특혜취업 의혹부터 먼저 진상 규명하라”고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채용비리 전수조사 지시는) 내로남불이자 적반하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필요하면 전체 공공기관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서라도 채용 비리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해 주길 바란다”며 “청탁자와 채용 비리를 저지른 공공기관 임직원에 대해서는 엄중한 민ㆍ형사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지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준용씨의 채용에 대해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낼 때 부하직원이었던 행정관이 기관장으로 간 공공기관(한국고용정보원)에 준용씨가 취업됐다”며 “입사지원서에서 잠바 차림으로 귀걸이를 착용한 사진을 부착하고 달랑 12줄의 자기소개서를 제출한 후 공공기관에 채용됐다고 하면 어느 누가 정상적이라고 생각하겠냐”고 주장했다. 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할 당시 고용정보원장이었던 권재철씨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과 노동비서관 등을 지내며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을 직속 상관으로 모셨다.


정 원내대표는 “말 그대로 황제 취업, 황제 퇴직”이라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고 진실이라면 해당 청년은 물론 그 아버지 그리고 공공기관장 등에게 엄중한 형사적 책임과 민사적 책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에 '문준용 특혜취업 관련 특별법' 통과에 협조하라는 지시를 해주시길 바란다”며 “또한 특검 수사 이전이라도 검찰 등 수사기관의 수사도 선행되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현재 국회에는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이 각각 준용씨의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법을 발의해놓은 상태다. 3건의 법안 모두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