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중의원 당선자 82% “개헌 찬성”…시기는 유동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자민당 당사에서 중의원 선거 결과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3일 자민당 당사에서 중의원 선거 결과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지난 22일 치러진 일본 중의원선거 당선자들 가운데 82%가 평화헌법 개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과 도쿄대 다니구치 마사키(谷口将紀) 연구실이 공동으로 중의원 후보자(응답률 97%)를 전수 조사해 분석한 결과다. 당선자 465명 중 453명이 응답했다.

당론 소극적인 공명당 당선자도 86% 개헌 찬성
개헌 반대파 뭉친 입헌민주당도 25%가 "개헌하자"
개헌 내용 두곤 엇갈려…자민당 "전쟁 포기" 고쳐야

이에 따르면 당선자의 82%가 개헌에 찬성 의향을 보였고, 개헌 시기와 관련해선 65%가 “구애받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일찌감치 2020년 개헌 로드맵을 밝힌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조속한 시일 내 국회 논의를 매듭지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지만, 쉽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정당별로는 집권 자민당 당선자는 97%, 간사이 지역을 중심으로 한 보수당인 일본유신회는 전원이 개헌 찬성 입장을 보였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이끄는 신생 희망의당 역시 88%가 찬성 의견이었다.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있지만, 당론 자체는 개헌에 소극적인 공명당 출신 당선자들도 86%가 개헌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산당과 사민당은 전원 반대. 하지만 야 1당이 된 입헌민주당의 경우 당선자 중 반대는 58%, 찬성 의견도 25%나 나왔다. 이처럼 여야를 넘어 개헌파가 우위인 상황이어서 개헌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0월 2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의 날을 맞아 도쿄 북쪽 아사카 기지에서 무개차를 타고 자위대를 사열하고 있다.[AP=연합뉴스]

지난해 10월 2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위대의 날을 맞아 도쿄 북쪽 아사카 기지에서 무개차를 타고 자위대를 사열하고 있다.[AP=연합뉴스]

다만 개헌 내용을 두고는 입장이 엇갈렸다. 자민당 당선자들은 “전쟁 포기와 자위대”를, 공명당은 “긴급사태 조항”, 입헌민주당과 희망의당은 “중의원 해산” 조항을 개헌 대상으로 지목했다. 개정 시기와 관련해선 자민당 내에서도 ‘다음 중의원 임기 중(2021년 10월까지)’(44%)보다 ‘시기에 구애받지 않는다’(56%)는 의견이 많았다. 공명당·입헌민주당은 전원이 시기를 못 박지 않는다고 밝혔고, 희망의당 역시 90%가 같은 의견이었다.  
아베 총리가 제안한 ‘자위대 명기’와 관련해선 자민당은 74%가 찬성, 공명당은 54%가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다른 정당들은 반대 의견이 과반을 넘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