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출소 5개월 만에 또…노래홀서 말다툼하다 손님 살해한 50대 男

[중앙포토]

[중앙포토]

과거 호프집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12년 형을 산 50대 남성이 출소한 지 5개월 만에 또 노래홀에서 흉기를 휘둘러 손님을 살해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3일 밤 11시 3분께 광주 북구 문흥동 한 노래홀에서 손님을 살해한 혐의로 장모(5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장씨는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는 형태의 노래홀에서 A(55)씨와 다툼을 벌이다가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A씨의 복부를 찔렀다.  
 
조사 결과 사건 당시 장씨는 만취 상태였고, 자신의 노래 차례가 오지 않자 소란을 피우다가 이를 제지하는 A씨와 말다툼한 것으로 확인됐다.  
 
장씨는“욱하는 성격을 이기지 못해 흉기를 가져와 찔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장씨는 지난 2005년 1월에도 광주의 한 호프집에서 여주인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12년 형을 선고받고 올해 5월 만기 출소했다.  
 
경찰은 장씨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인 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