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11살 보이스카우트, 의회 상원의원에 총기규제 질문했다 연맹서 쫓겨나

미국 의회 상원의원에 총기 규제에 대한 질문을 한 아메스 메이필드[사진 인스타그램]

미국 의회 상원의원에 총기 규제에 대한 질문을 한 아메스 메이필드[사진 인스타그램]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 직후인 지난 9일 보이스카우트 대원 몇 명이 콜로라도 주 의회 상원의원을 만났다. 대원 중 한 명인 아메스 메이필드(11)는 비키 마블 의원에게 “폭력 전과자에게도 총기 소지를 허용하는 법안을 공동 발의하셨다는데 사실인가요. 충격적입니다”, “도대체 왜 의원님은 아내를 때리는 사람에게조차 총기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다. 메이필드의 어머니는 인터뷰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마블 의원은 포트 콜린스 출신의 공화당 의원으로 “총기 소유가 많아져야 범죄가 줄어든다”며 평소 총기 소지를 옹호애왔다.  
 
 24일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그로부터 닷새 뒤 메이필드의 어머니는 아들이 속한 컵스카우트(초등학생 대상 보이스카우트 조직) 연맹 책임자에게서 잠깐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아들이 속한 콜로라도 브룸필드 보이스카우트 조직 책임자였다. 책임자는 “메이필드가 한 질문 때문에 매우 난처한 상황이 초래됐다. 그건 너무나도 정치적이었다”고 말했다.   
 
 그 책임자는 “메이필드가 우리 조직에서는 더 이상 환영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연맹에서 쫓아내겠다는 통보였다.
 
 메이필드의 어머니는 아들이 부당하게 스카우트 연맹에서 쫓겨났다며 전미 보이스카우트연맹에도 이를 알리고, 그날 녹화한 아들의 주 의원 인터뷰 장면을 온라인에 올리기도 했다.    
 
 일이 커지자 전미 보이스카우트연맹은 지난 20일 메이필드의 부모에게 “스카우트와 계속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대신 메이필드가 원래 있던 조직이 아닌 다른 하부 연맹으로 소속을 교체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