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공항 성형외과 설치…의사들 "기내서 실밥 풀려" 반발

인천공항 내부. 오른쪽은 성형수술 시술 장면,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인천공항 내부. 오른쪽은 성형수술 시술 장면, 해당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연합뉴스]

인천공항이 내년 1월 개항할 제2여객터미널 환승 구역에 성형외과 병원을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지만, 일부 의사단체가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공항은 제2 터미널 3층 면세구역 서편에 240㎡ 규모의 성형외과 병원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는 36만4000여명으로 전년보다 22.7% 증가했다. 이 중 4만8000여명(11.3%)은 성형외과 진료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인천공항은 별도의 입국 절차 없이 환승 구역 안에서 성형수술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추진했다. 항공편을 갈아타는 막간에 수술이나 시술을 받으라는 의도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19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19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열린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대한성형외과의사회는 인천공항에 보낸 공문에서 “시술 후 문제가 생겨 비행기를 타지 못하는 상황을 생각해봤는지 궁금하다, 법적 분쟁의 시초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단한 쌍꺼풀 시술 후 봉합을 해도 기압 차에 의해 기내에서 봉합이 풀리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비행에 따른 피로와 면역 기능 저하로 감염 등 부작용이 속출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또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수술 직후 출국하면 대처 방안이 전무하다. 수술 후 관리가 필수적인 의료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했다. 공항 환승객 수를 늘리기 위한 마케팅 수단으로 의료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한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대한피부과의사회도 “환승객은 다음 비행시간에 쫓겨 의료 서비스를 받을 우려가 있고, 환자의 만족도가 떨어지고 국제적인 문제로 비화할 가능성까지 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은 지난달 13일 제2 터미널의 환승 의료기관 운영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 공고를 냈지만, 의사나 의료법인이 한 곳도 지원하지 않아 사업 무산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은 “공공성을 추구해야 하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수익성에만 치중하느라 무분별한 병원 입점을 추진하고, 의료 행위 이후의 문제도 간과한 것 같다.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