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확신 근거는 디지털포렌식센터의 ‘태블릿PC 분석 보고서’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의 사용자가 최순실씨라고 검찰이 확신하는 근거는 서울중앙지검 디지털포렌식센터(DFC)가 작성한 보고서다. ‘2016.10.25자 태블릿PC 분석보고서’라는 제목의 이 문서는 A4용지 698쪽 분량이다. 보고서에 해석이나 설명은 없다. 태블릿을 분석해 확인한 파일들과 문서 생성일, 수정 및 최종 액세스 날짜 등이 나열돼 있다. 파일 중에는 2012년 7월 15일과 이듬해 7월 29일 독일 도착을 알리는 국제전화 로밍 안내와 외교부 영사 콜센터 안내 문자메시지가 있다. 최씨 출입국 기록과 일치한다.
 

A4용지 698쪽 … 삭제 기록 복구
박 전 대통령 미공개 사진도 나와

인터넷 검색 기록은 대부분 삭제됐으나 DFC 분석관이 복구했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기사나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기사를 집중적으로 검색한 것이 나타난다.
 
사진 파일은 1876개가 있는데 대부분 인터넷 검색 등으로 생성된 이미지 파일이었다. 생활용품 쇼핑과 다이어트 등과 관련된 파일이 많다. 2013년 7월 31일에 e메일로 받아 저장된 사진 파일에는 박 전 대통령이 저도에서 여름휴가를 보내는 장면들이 담겨 있다. 당시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사진들도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이 태블릿에 등록된 e메일 계정은 ‘zixi9876’이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은 검찰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때 이 계정을 이용해 수시로 최씨와 박 전 대통령 연설문 등의 자료를 주고받았다고 진술했다. 
 
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