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동진 아나운서, ‘피구대첩’ 언급…“일주일 있다가 ‘부당전보’”

신동진 아나운서(左)와 배현진 아나운서(右). [사진 MBC]

신동진 아나운서(左)와 배현진 아나운서(右). [사진 MBC]

MBC 신동진 아나운서가 자신의 예상치 못 한 인사발령이 배현진 아나운서에 얽힌 일명 ‘피구대첩’ 때문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신 아나운서는 23일 방송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피구대첩’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2년 저희가 170일 파업을 하고 한 1년 후에 아나운서국을 다시 돌아갔는데, 분위기가 뒤숭숭하니까 아나운서국 차원에서 화합의 체육대회를 열었고, 그 중의 하나가 피구였다”고 했다. 이어 “사실 제가 딱히 배현진씨를 일부러 타깃으로 삼았던 건 아니고 앞에 눈에 띄어서 다리를 살짝 맞혔다”고 정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회사가 “그때 배현진씨를 좀 사측이 보호하고 감싸는 분위기였다”며 “정확히 일주일 후 발령이 났다”고 말했다.
 
신 아나운서는 또  “게임 차원에서 맞혔는데 일주일 있다가 제가 또 주조정실 MD로 부당전보가 난 거다. 정기 인사철도 아니고 저만 콕 찍어서 발령이 났다. 그것도 저의 업무랑 전혀 상관성이 없고 또 아주 정말 엉뚱한 주조정실로, MD로 발령이 난 거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전혀 그 사건하고 연결지어서 생각을 못 했는데 요즘에 보면 양치사건도 있고 이런저런 말도 안 되는 터무니없는 일들이 하도 많이 벌어져서 (그때 피구 때문에 전보 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동호 국장이 주조정실 발령을 지시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도 했다. 신 아나운서는 신 국장에 대해 “회사가 인사 기준은 그 사람의 능력이 가장 잘 발휘될 수 있는 곳이라 하더라”며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게 주조 MD냐. 김범도 아나운서가 가장 잘하는 게 스케이트장 관리인가. 아나운서국 50여 명 중 12명이 퇴사했고 11명은 부당전보됐다. 개인 영달을 위해서 동료를 팔아치운 신동호 국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신 아나운서는 “2012년 1월에 저희가 파업을 시작했으니까 그때부터 방송을 못 했다. 6년 동안 방송을 못 했다”며 “그래서 많이 좀 떨리고 긴장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