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거래 한 달 새 4분의1 됐는데 … 강남 재건축 위축 불가피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신(新)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에 대한 부동산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8·2 부동산 대책과 금리인상 가능성의 여파로 주택시장이 주춤한 가운데 대출규제까지 강화되기 때문이다.
 

상가·오피스텔 시장에도 충격
무주택 실수요자는 영향 적을 듯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신DTI와 DSR이 도입되면 주택 구매심리가 위축된다”며 “거래가 줄고 집값 상승세가 주춤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정부 대책에 민감한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시장이 움츠러들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0.07% 올라 전주(0.08%)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3일 기준 1977건으로, 지난달의 23% 수준이다.
 
관련기사
 
계층별로는 특히 다주택자에게 강력한 수요 억제책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대출 신청인의 대출 총량을 억제하는 방식이라 기존에 대출을 가진 다주택자, 본인의 상환 능력을 넘어서는 대출자 등은 심리적 부담이 커진다. 이자 부담까지 높아지고 있어 주택 구입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출 규모가 크지 않은 무주택 실수요자는 영향이 덜할 전망이다.
 
투자 수요가 많은 재건축과 상가, 오피스텔 시장은 충격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위원은 “대출 액수가 높은 강남 재건축 등 투자 성격이 강한 부동산은 매수세 둔화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기존 주택시장이 위축되면 분양 수요도 감소시킬 수 있다.
 
그 외 다른 변수도 시장에 우호적이지 않다. 수도권 외곽과 지방을 중심으로 입주 물량이 늘고 있고, 다음 달엔 정부가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기엔 다주택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을 유도하는 인센티브 제공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만일 각종 대책에도 부동산 시장이 다시 불안해진다면 정부가 보유세 인상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