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마개 의무화 … ‘최시원 특별법’ 청와대 청원 하루 800명

“내 반려견은 안 그럴 것이라는 착각이 사고를 부르는 것 같아요.”
 

한강공원 목줄 안 채운 개 계도 건수
3년 새 2만8000건 → 3만8000건 늘어
실제 과태료 부과는 0.14% 55건뿐

지난 22일 오후 한강시민공원 양화지구에서 만난 최모(33)씨는 운동하는 시민들 사이로 달리는 흰 강아지를 보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나도 반려동물(고양이)을 키우지만 키우는 사람이 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강아지의 주인은 “작고 순해서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고 했다.
 
유명 한식당 한일관의 대표 김모(53·여)씨가 아이돌 스타 최시원씨가 키우는 프렌치 불도그에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사고로 시민들은 반려견의 안전성을 염려했다.
 
반려동물 관리와 안전 문제에 대한 시민들의 걱정은 청와대로 향했다. 청와대 홈페이지에서는 목줄 및 입마개 의무화 등을 내용으로 담은 ‘최시원 특별법’ 입법 청원에 하루 800명 이상이 참여했다.
 
한강공원내 반려동물 주인 계도 건수

한강공원내 반려동물 주인 계도 건수

관련기사
23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 따르면 서울시내 한강공원에서 반려동물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은 주인 등을 계도한 건수는 지난해 3만8309건이었다. 2013년 2만8429건에서 크게 늘었다. 하지만 실제 과태료 부과로 이어진 건 55건(0.14%)이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에게 물려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2014년 1889명, 2015년 1841명, 2016년 2111명이었다.
 
반려견에 의한 피해가 증가하면서 자신의 반려견에게 물려 숨진 사고도 있었다. 지난 7월 경북 안동에서 70대 여성이 기르던 풍산개에게 물려 사망했고, 지난 6일 경기도 시흥에서는 한 살짜리 여자아이가 진돗개에게 물려 목숨을 잃었다.
 
위험에 비해 너무 가벼운 처벌로 개물림 사고를 방조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현행 동물보호법과 시행규칙은 반려동물과 외출 시에는 목줄 등 안전조치를 해야 하고, 사람에게 상해를 입힐 수 있는 맹견은 입마개를 채워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어겼을 때는 5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가 전부다. 주요 국가들이 맹견 사육을 제한하고 사고가 발생할 때 책임도 무겁게 지우는 것과 대비된다. 영국은 1991년 ‘위험한 개 법(Dangerous Dogs Act)’을 제정해 시행 중이다. 이에 따르면 일부 견종을 통제견으로 규정하고 이들을 키우려면 법원의 허가를 얻어야 한다.
 
이찬종 이삭 애견훈련소 소장은 “반려견 인구가 증가하면 그에 따라 의식 수준도 높아져야 한다. 비애견인과 애견인이 공존하는 사회에서는 비애견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 다른 사람이 피해를 봐도 내 강아지의 스트레스는 안 된다는 식의 자세는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줄 없이 여행가방 물어뜯는 영상도 돌아  


최시원씨의 반려견이 여행용 가방을 물어뜯는 영상이 최근 인터넷에서 확산됐다. [인터넷 영상 캡처]

최시원씨의 반려견이 여행용 가방을 물어뜯는 영상이 최근 인터넷에서 확산됐다. [인터넷 영상 캡처]

◆휴대전화 가져오려 문 연 순간 개가 밖으로 나와=숨진 한일관 대표 김씨는 자신이 사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개에게 물렸다. 김씨와 최시원씨가 사는 아파트의 경비원 A씨는 “최씨의 어머니가 1층으로 내려가려고 엘리베이터 버튼을 누른 뒤 집에 휴대전화를 놓고 와 집으로 다시 들어갔다고 한다. 그사이 개가 열린 현관문으로 엘리베이터 앞까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최씨 어머니가 휴대전화를 갖고 엘리베이터에 타는 순간 개가 엘리베이터에 들어가 김씨를 문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최씨 가족이 기른 프렌치 불도그가 여행용 가방을 물어뜯는 과거 영상이 확산됐다. 최씨의 SNS에서 최근 삭제된 이 영상을 네티즌들이 잇따라 공유하면서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최시원 개 목줄 안 한 영상(소리 주의)’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에는 아파트 복도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최씨의 반려견이 목줄을 하지 않은 상태로 여행용 가방을 이빨로 물어뜯으며 크게 짖는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캐리어가 끌려올 정도면 물렸을 때 상처가 심하겠네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송우영·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