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출 1000억 이상 벤처 직원 연봉 1위는 ‘톱텍’

연 매출 1000억원 이상의 ‘수퍼 벤처기업’ 가운데 자동차 장비 전문업체인 ‘톱텍’이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올해 벤처기업협회가 발표한 ‘2016년 매출 1000억원 이상 벤처기업 명단’ 가운데 금융감독원에 사업·반기보고서를 제출한 265개사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톱텍은 평균 급여(연봉·수당·성과급 등을 포함한 실지급액 기준) 6100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고, 네이버가 5922만원으로 2위였다. 그 뒤로는 이지바이오(5600만원)와 골든블루(5300만원), 씨에스윈드(5200만원), 서울반도체(5169만원)가 올랐다. 상위 6곳의 평균 급여는 5000만원 이상이었다.
 
이 밖에 아세아텍, 코멕스 등이 직원 평균 급여 ‘톱10’에 포함됐다.
 
한편 평균 근속 연수가 가장 긴 기업은 철강관 이음쇠 제조 기업인 성광벤드로 16년이었고 이어 상신브레이크(14.6년) 등의 순이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