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카메라에 담은 생물 5000여 종 전시 멸종 위기 생물 보호 캠페인도 진행

내셔널지오그래픽전
국내 사진전 사상 최다 관람인원 기록을 세운 ‘내셔널지오그래픽전’이 11월 10일부터 내년 3월 4일까지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 Photo Ark: 동물들을 위한 방주’를 선보인다. 지구의 아름다운 모습과 미지의 탐사·발견을 다룬 기존 전시와 다른 주제로 2년 만에 돌아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동물원에서 만났던 친근한 동물부터 흔히 볼 수 없거나 지금까지 존재 자체를 몰랐던 다양한 생물을 만날 수 있다. 나아가 사진을 통해 인간과 지구를 공유하는 다양한 생물의 존재 가치와 보호의 중요성을 깨닫게 된다.
 
다음달 10일 전쟁기념관서 개막
전시 부제인 ‘포토아크(Photo Ark)’는 129년간 지구를 기록하고 발견·탐험해 온 내셔널지오그래픽과 사진작가 조엘 사토리(Joel Sartore)가 10여 년 전부터 진행해 온 공동 프로젝트다. ‘동물들을 위한 방주’란 해석처럼 너무 늦기 전에 위험에 처한 생물종에 대해 알리고 경각심을 일깨워 멸종 위기 생물종을 보호하고자 시작됐다. 포토아크의 창시자이자 ‘현대판 노아’로 불리는 조엘 사토리의 기발한 생물 촬영기법을 접할 수 있다. 그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1만2000여 종의 생물을 촬영한다는 목표로 지금 이 순간에도 다양한 생물을 카메라에 담고 있다. 생김새도 다르고 사는 환경도 제각각인 조류·파충류·무척추동물·포유류·양서류·어류 등 5000여 종의 생물을 어떻게 촬영했는지 궁금하다면 전시장을 꼭 방문해보자.
 
이번 전시 기간 동안 포토아크를 응원하는 ‘#SaveTogether’ 기부 캠페인이 진행된다. 전시 홍보물이나 전시에 등장하는 동물 이미지와 함께 찍은 사진을 ‘#SaveTogether’ ‘#늦기전에’ ‘#함께지켜요’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공유하면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캠페인에 참가한 뒤 전시장에서 인증을 받으면 다양한 선물도 받을 수 있다. 전시 티켓은 성인 1만5000원, 초·중·고생 1만1000원, 36개월 이상 유아 9000원이다. 자세한 전시 정보는 홈페이지(ngphotoark.modoo.at), 인스타그램(@national_geographic_env), 카카오톡 플러스친구(PhotoArk_Korea)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시 초대권을 드립니다
응모 마감 10월 30일 당첨 발표 11월 1일
 
‘내셔널지오그래픽 특별전’에 중앙일보 독자 100쌍을 초대합니다. 전시 티켓은 1인당 2장씩 드립니다. 중앙일보 고객멤버십 JJ라이프(jjlife.joins.com)에서 응모하면 됩니다. 당첨자는 사이트에 공지하고 휴대전화로 개별 통보합니다.
 
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