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8월 대북한 수출증가는 인도적 식량 판매 때문"


【베이징=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중국은 23일 최근 발표 통계에서 북한과의 교역이 늘어난 것은 '인도주의적 필요'의 예외를 중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한 제재 결의에 의해 허용된 교역 때문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거의 유일한 교역 파트너인 중국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개발을 저지하기 위해 유엔이 부과한 제재들을 "엄밀하게 실천하고 있다"고 이날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이 주장했다.

그러나 양국 관세 통계에 의하면 지난 8월달 중국의 대북한 수출은 전년 대비 31.4% 늘어났으나 수입은 9.5% 감소에 그쳤다.

이에 중국은 유엔 제재들이 식량 판매를 금지하고 있지 않은 점을 지적하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해가 되는 조치들은 실행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보리는 7월 두 차례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8월5일 결의안 2371호를 채택하면서 북한산 석탄 및 수산물 구매를 금지했다. 9월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바로 11일 2375호 결의안으로 북한에 대한 천연가스 공급을 중지시키고 북한산 의류품 구매를 금지했다.

이날 정기 브리핑에서 겅솽 대변인은 "안보리는 관련 결의문들이 북한의 생계 및 인도주의적 필요에 부정적 충격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어느 때보다 대북한 제재 실천에 적극적으로 북한 소유 식당 및 기업 그리고 중국 파트너와의 벤처 합작에 대한 폐쇄를 명령하기도 했다.

그러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일원으로 유엔 조치에 대한 비토권을 가지고 있는 중국은 북한을 너무 몰아세워 김정은 정권이 붕괴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AP 통신은 지적했다.

k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