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섬유유연제 정전기 방지 성능 미흡…일부 제품은 용기 불량



인체 유해성분은 검출 안돼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시중에 판매되는 섬유유연제의 인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나 일부 제품이 용기를 기울였을 때 액이 새거나 표시사항을 누락하는 등 기준에 부적합,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세탁물 5kg을 1회 세탁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제품에 따라 최대 5배 가까이 차이가 나고 폴리에스터 섬유 정전기 방지 성능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23일 대형할인마트에서 판매하는 액체형의 섬유유연제 11개(표준형 8개, 향을 강조하는 농축형 3개)을 대상으로 품질성능, 안전성, 표시사항 적정성, 경제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살균보존제, 중금속 등 유해물질(32개 항목)은 관련 기준에 적합했으나, 부드러운 정도인 유연성 등 주요 성능과 향의 강도 등이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물을 부드럽게 하는 정도를 평가한 유연성에서 '샹떼클레어 라벤다,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게 나타났다. 세탁된 옷감의 물 흡수 정도를 측정한 흡수성 시험 결과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 피죤 리치퍼퓸 플라워 페스티벌'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탁 후 타월에 남은 향이 진한 정도를 평가한 결과 '다우니 퍼퓸컬렉션 럭셔리 피오니, 샹떼클레어 라벤다' 등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강한 향'으로, '슈가버블 그린플로라향'은 '약한 향'으로 평가돼 선호도에 따라 제품을 다르게 선택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전기 방지 성능, 합성섬유의 폴리에스터는 전 제품 미흡했다. 옷을 입고 벗을 때 주로 발생하는 정전기를 감소시켜주는 정도를 평가한 결과 면(100%)과 모(100%) 소재에 대해서는 전 제품 양호하나 폴리에스터(100%) 소재에 대해서는 정전기 방지 성능이 모두 미흡했다.



또 용기가 기울어 졌을 때 내용물이 새는 제품도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노브랜드 허브라벤더, 아로마뷰(VIU) 릴렉싱 라벤더, 등 2개 제품은 넘어졌을 때 용기와 뚜껑의 잠금 부위에서 유연제가 새어 나와 기준에 부적합했다.



유해 물질 관련 중금속, 살균보존제 등 32개 항목 시험결과 전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내년 6월부터 의무표시가 예고된 알러지 유발 향 성분 함유여부를 확인한 결과 전 제품이 알러지 유발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나 해당 성분명을 모두 표시한 제품은 없어 관련업체의 선제적 노력이 필요했다.



세탁물 5kg을 1회 세탁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의 경우 '초이스엘 세이브 부드럽고 향기로운 섬유유연제'가 47원, '펠체아주라 Lavanda e Iris'가 216원으로 4.6배 차이가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4개 업체에 용기누수 또는 표시 부적합을 근거로 개선권고를 했으며 이들 업체로부터 해당 사항을 개선하고 용기누수 제품은 소비자들에게 교환 또는 환불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답변을 얻었다"며 "모든 업체(9개)로부터 알러지 유발 향 성분에 대한 표시를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내었다"고 밝혔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