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코스 사재기 조심” 가격 인상 전망에 단속 예고

궐련형 전자담배 사재기 징후가 보이면 정부가 합동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포토]

궐련형 전자담배 사재기 징후가 보이면 정부가 합동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중앙포토]

아이코스와 글로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가격 인상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사재기 징후가 나타나면 정부가 합동단속에 나서기로 22일 정했다.
 

개별소비세 인상 후속 조치
수입ㆍ도매ㆍ소매상 대상
사재기 여부 감시키로

이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개별소비세를 일반담배의 90% 수준으로 올리는 방안이 지난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를 통과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가격 인상을 예상해 단기차익을 목적으로 사들이거나 판매를 꺼리는 행위에 대한 방지 대책을 마련했다.
 
지난 2015년 1월 1일 담뱃값이 2000원 인상되기 직전에도 차익을 노린 담배 사재기가 극성을 부린 바 있다. 정부는 일단 사재기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경우 즉시 관계부처 합동단속반을 구성해 점검하기로 했다. 적발되면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는다.
 
아울러 제조업자나 수입 판매업자에 대해 월별로 3개월 평균 반출량을 유지하고, 도매업자와 소매인에 대해서도 월별로 3개월 평균 이내에서 매입하도록 협의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사재기가 우려되는 경우 제조업자나 수입 판매업자, 도매업자, 소매인에 대해 재고조사도 할 계획이다.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도 필요 이상의 전자담배를 사지 않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정부는 23일 수입 판매업자와 도ㆍ소매업자 등을 불러 이러한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아직 사재기가 나타난 것은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사재기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