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이재명 시장의 독선과 오만이 도를 넘었다”

이재명 성남시장(左)와 남경필 경기도지사(右). [중앙포토]

이재명 성남시장(左)와 남경필 경기도지사(右). [중앙포토]

경기도는 22일 ‘이재명 시장의 독선과 오만이 도를 넘었다’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남경필 지사ㆍ이재명 시장,
‘광역버스 준공영제’ 마찰

성남시,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에
‘준공영제 반대 동참’ 요청 공문

지역정가 ‘선거전 시작’ 분석

이승기 경기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남경필 지사가 도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정책으로 판단해 내년 1월부터 본격 추진하려는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유독 이재명 시장이 반대하고 나서는지, 도민 안전보다 무엇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지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시장의 불통, 독선, 오만이 도를 넘어섰다”며 “나만 옳고, 법 위에 내가 있고, 내 생각을 타인에게 강요하고 있다. 이 시대가 거부하는 ‘제왕적 권력’의 모습 그대로다”고 비판했다.
 
이날 경기도에 따르면 성남시는 지난 20일 수원시와 의정부시 등 민주당 소속 시장ㆍ군수를 둔 도내 15곳 시군에 ‘경기도 준공영제 협조요청’이라는 공문을 보냈다. 시는 공문에서 “경기도가 시군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지 않고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추진하려 한다”며 “졸속 추진에 반대와 시군협의체 구성에 동의해 달라”고 했다. 
 
이는 23일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열리는데 이 자리에서 시군끼리 협의체를 만들어 올 연말 남경필 지사가 예고한 준공영제 개편에 대응하자는 취지다. 이와 함께 공문에 첨부된 협의체 구성 동의서에는 ‘경기도가 추진하고자 하는 버스 준공영제 사업의 졸속 추진 반대’에 동의하는 서명도 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경기지역 정가에서는 내년 6월 도지사 선거를 8개월여 앞두고 여ㆍ야 유력 도지사 후보들이 벌써 선거전을 시작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논평에서 “이재명 시장의 불통, 독선, 오만이 도를 넘어섰다”며 “이 시장은 더 이상 민주주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 1300만 경기도민이 이 시장의 가식을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버스 준공영제는 도와 참여 시군이 50%씩 재정을 분담하는 대신 기존 시군이 가졌던 인ㆍ면허권을 도가 회수해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버스 노선 등을 조정할 수 있는 제도다.  
 
도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도내 시군 단체장들이 참여한 도와 시군 간 두 차례의 상생 토론회에서 준공영제를 논의할 때는 불참해 놓고 이제와서 협의체 구성을 운운하는 것은 준공영제 좌초를 위한 정치적 꼼수“라고 즉각 비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