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모스크바 회의서 “남북, 의미 있는 접촉 없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러시아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동북아 안보’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이 20일(현지시간)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소장 직함으로 러시아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동북아 안보’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지난 20∼2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핵 비확산회의에서 남북간 의미 있는 별도의 접촉은 없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 참석 과정에서 우리 측 참석자인 이상화 북핵단장과 (북측) 최선희 국장 간의 자연스러운 조우는 있었으나 의미 있는 별도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와 관련 최 국장 본인이 언론에 직접 언급한 바와 같이 북측은 이번에 한ㆍ미ㆍ일 등과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모스크바에서 이틀간 열린 이번 회의에 남북한과 미국 등의 전ㆍ현직 관료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남북한 또는 북미 당국자 간 회동이나 1.5 트랙(반관반민) 접촉 접촉 가능성에 관심이 관심이 쏠렸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 측은 회의 이틀 동안 회의장과 만찬장 등에서 가벼운 인사만 건넸을 뿐, 더 이상 대화에는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아직 북한이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