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리콥터 승진'…시진핑 측근, 5대 군종 사령관 싹쓸이

시진핑 주석의 측근 그룹을 뜻하는 시자쥔(習家軍)이 올 들어 인민해방군의 5대 군종(육ㆍ해ㆍ공ㆍ로켓ㆍ전략지원군) 사령관을 모두 석권했다. 그것도 ‘헬리콥터 승진’이라 불릴 정도의 수직 상승을 통해서다. 선진룽(沈金龍ㆍ61) 해군, 딩라이항(丁來杭ㆍ60) 공군, 저우야닝(周亞寧ㆍ60) 로켓군 사령관의 현계급은 모두 중장이다. 상장(上將ㆍ한국의 대장격) 보직이던 군종 사령관 임명 선례를 깬 파격이다.  

[시진핑의 신시대①]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선진룽 사령관은 지난 1월 남해함대 사령관에서 해군 사령관으로 승진했다. 중장 승진 6개월만의 파격 발탁이었다. 지난 8월 공군 사령관에 임명된 딩라이항 사령관은 전형적인 시자쥔이다. 시 주석이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 근무 당시 푸젠 장저우 공군 참모장 겸 푸저우 지휘소 사령관으로 함께 근무한 경력의 소유자다. 한웨이궈(韓衛國ㆍ61) 육군 사령관도 지난 8월 승진했다. 시 주석의 지방 근무지였던 푸젠ㆍ저장(浙江)ㆍ상하이를 관할하는 난징(南京)군구 출신으로 시 주석의 군내 직계로 불린다. 지난 7월 말 건군 90주년 기념 열병식의 총 지휘를 맡았다. 7월 상장 승진 후 한 달만에 육군 통수권자가 됐다.
 
저우야닝 로켓군 사령관은 지난달 임명됐다. 그 역시 지난해 시 주석이 중장 계급장을 달아줬다. 시 주석의 군내 피후견인으로 군사위 부주석 증원과 함께 승진설이 나오는 웨이펑허(魏鳳和ㆍ63) 상장과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왔다. 가오진(高津ㆍ58) 전략지원군 사령관은 2015년 말 군 지휘체계 개혁으로 군종이 신설된 이래 초대 사령관을 맡고있다. 시진핑 집권 후 중장으로 승진해 군사과학원장을 역임했다. 전략지원군은 우주ㆍ사이버 전쟁을 대비해 신설됐다.
 
한웨이궈ㆍ선진룽ㆍ딩라이항 사령관은 모두 18기에서 중앙위원도 중앙후보위원도 아닌 양비(兩非) 장군이었다. 19기 1중전회에서 중앙군사위원에 선출될 경우 중앙위원 진출과 함께 이중 승진이 된다. ‘헬리콥터 승진’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
윌리 람 홍콩중문대 교수는 “능력보다 충성심에 따른 발탁 인사가 이뤄졌다”며 “무기체계의 비약적인 현대화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기준의 부족이 2049년 미국과 대등한 군사력을 갖추겠다는 시 주석의 목표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