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막전처럼…" 최태웅의 바람대로 승리한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안드레아스 [사진 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 안드레아스 [사진 한국배구연맹]

 "첫 번째 경기가 우리 모습이었으면 좋겠네요."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바람이 이뤄졌다. 현대캐피탈이 우리카드를 꺾고 시즌 2승째를 거뒀다.  
 
현대캐피탈은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18시즌 도드람 V리그 1라운드 우리카드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2, 22-25, 28-26, 25-22)로 승리했다. 현대캐피탈은 2승1패(승점5)를 기록해 3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파다르가 양팀 통틀어 최다인 27점을 올렸으나 2연패를 기록했다.
 
지난해 챔피언 현대캐피탈은 개막 이후 2경기에서 정반대의 모습을 보였다. 대한항공과의 개막전에선 첫 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3세트를 따내 역전승을 거뒀다. 문성민과 새 외국인선수 안드레아스가 나란히 활약했다. 하지만 KB손해보험전에선 최악의 경기를 펼쳤다. KB손보의 강서브에 허물어지며 0-3 패를 당했다. 현대캐피탈이 프로 출범 이후 KB손보에게 셧아웃을 당한 건 처음이었다. 최태웅 감독은 "황택의의 서브가 너무 좋았다. 나 스스로도 반성했다. 이기기 위한 배구를 하려고 선수들을 너무 다그친 게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1세트 초중반은 문성민의 원맨쇼였다. 현대캐피탈은 1-1에서 우리카드의 연속 범실과 안드레아스, 문성민의 연속 퀵오픈으로 5-1까지 달아났다. 11-9로 추격당했을 땐 리시브가 흔들렸지만 문성민이 러닝 스파이크를 성공시켰다. 문성민은 15-13에선 1세트 두 번째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은 1세트 중반 결국 안준찬을 빼고 나경복을 투입시켰다. 개막전에서 허리를 다친 나경복은 전날까지 훈련도 제대로 못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몸 상태가 좋아져 코트에 섰지만 반전을 만들기엔 부족했다. 현대캐피탈은 박주형의 공격으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몸이 풀린 나경복이 2세트 초반 날아올랐다. 문성민의 백어택을 가로막은 데 이어 퀵오픈을 성공시켜 3-0을 만들었다. 7-6에서도 오픈공격을 성공시켰다. 접전으로 펼쳐지던 2세트 중반 우리카드는 주도권을 잡았다. 14-14에서 신으뜸의 퀵오픈, 파다르의 서브득점, 김은섭의 블로킹이 연이어 터져 3점 차로 달아났다. 파다르가 2세트에만 7득점을 올린 우리카드는 세트스코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팽팽한 승부를 벌이던 3세트에서 먼저 달아난 건 현대캐피탈이었다. 10-10에서 안드레아스와 신영석의 오픈이 터지면서 15-11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우리카드가 저력을 발휘했다. 김은섭의 블로킹, 신으뜸의 서브 에이스로 15-15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가 뜨거워지면서 선수들의 감정도 격화됐다. 김은섭과 문성민이 신경전을 벌이다 나란히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1점씩을 내줬다. 서브순서를 두고 양팀 벤치에서 서로 항의를 하는 장면도 나왔다.
현대캐피탈 문성민 [사진 한국배구연맹]

현대캐피탈 문성민 [사진 한국배구연맹]

 
듀스 접전의 승자는 현대캐피탈이었다. 현대캐피탈은 26-25에서 박주형이 1대1 공격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들었다. 박주형은 이어진 랠리에서 멋진 플로터 서브에 이어 두 차례 디그를 성공시켜 안드레아스의 득점을 이끌었다. 우리카드는 26-27에서 나경복의 공격이 밖으로 나가면서 그대로 세트를 내줬다. 안드레아스는 3세트에서만 12점을 폭발시켰다.
 
4세트를 마무리지은 건 문성민이었다. 3세트에선 숨죽였던 문성민은 4세트 들어 오픈, 시간차, 후위공격 등 다양한 공격을 펼쳤다. 안드레아스 대신 투입된 송준호도 제 몫을 하며 문성민을 도왔다. 최태웅 감독은 4세트 후반 다시 안드레아스를 투입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안드레아스와 문성민은 각각 22점, 18점을 올렸다.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도로공사를 3-2(25-15, 25-20, 22-25, 17-25, 15-11)로 물리치고 2승1패를 기록했다. 도로공사 이바나는 36점을 올리며 여자부 시즌 첫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6개, 블로킹 3개, 서브득점 3개)을 달성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