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국 199호골' 전북, 강원 4-0 대파...우승까지 1승

전북 이동국이 22일 강원과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 개인통산 199호골을 터트렸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북 이동국이 22일 강원과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 개인통산 199호골을 터트렸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우승까지 단 1승만 남겨뒀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2일 춘천송암레포츠타운에서 열린 2017 K리그 클래식 35라운드에서 강원FC를 4-0으로 대파했다.  
 
선두 전북은 승점69(20승9무6패)를 기록, 2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65)와 승점 4점 차를 유지했다. 전북은 29일 홈에서 열리는 제주전에서 승리할 경우 남은 2경기에 관계없이 통산 5번째 우승을 확정 짓는다. 승점 7점 차로 벌어진 제주가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겨도 뒤집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최소 3위를 확보해 내년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권도 따냈다.  
 
전북 미드필더 이재성(25)이 도움 해트트릭을 작성하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이재성은 전반 6분 왼발 프리킥으로 로페즈(브라질)의 헤딩 선제골을 도왔다.
 
이어 이재성은 후반 11분 날카로운 왼발 스루패스로 이승기의 추가골을 도왔다. 이재성은 후반 25분에는 침투패스로 에두의 중거리슛까지 도우면서 한경기에서 도움을 3개나 올렸다.  
 
전북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38)은 후반 추가시간 왼발 터닝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이동국은 개인통산 200호골까지 단 1골 남겨뒀다.  
 
한편 제주는 울산문수경기장에서 후반 7분 마그노의 결승골로 울산 현대를 1-0으로 꺾었다. 광주FC는 상주 상무를 1-0으로 제압했다. 꼴찌 광주(승점29)는 11위 전남 드래곤즈를 승점 4점 차로 추격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