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MW5ㆍ벤츠E 등 고급차, 독일보다 한국서 많이 팔려

BMW 2018년식 뉴5시리즈. [사진 BMW]

BMW 2018년식 뉴5시리즈. [사진 BMW]

배출가스절감장치 조작 사건인 ‘디젤 게이트’ 여파에도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폴크스바겐 등 독일차에 대한 한국인의 애정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GDP 12위 한국,
BMW5ㆍ벤츠E 구매 세계 2~3위
본토 독일보다 많이 팔려…
롤스로이스 “9월까지 한국 판매, 작년 전체 추월”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걸쳐 출시된 신형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가 본토 독일보다 한국에서 더 많이 팔렸다고 알려졌다. 이밖에도 최고급차 레벨인 벤츠 S클래스, 페라리, 롤스로이스 등도 한국인들이 큰손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BMW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월 한국 시장 5시리즈 판매량은 약 3200대로 미국(3600대)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이는 3위 영국(약 2500대), 4위인 BMW의 고향 독일(약 1500대)보다 700~1700대나 많을 뿐 아니라, 5위 일본(약 800대)의 4배에 이르는 판매량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우리나라는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세계 12위(1조4981억 달러)다. 우리나라가 GDP 3~5위 일본ㆍ독일ㆍ영국을 모두 제치고 1대 가격이 6000만~9000만원대에 이르는 고급 중형세단을 더 많이 소비한 셈이다.  
 
올해 1~9월 누적 기준으로도 한국의 BMW 5시리즈 구매량은 글로벌 시장에서 2위권으로 알려졌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BMW 본사가 최근 한국 판매 실적 호조를 각별히 언급하고 격려할 정도”라고 전했다.
 
 
롤스로이스 ‘팬텀’ 8세대 신형 모델 뉴 팬텀(New Phantom). [사진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팬텀’ 8세대 신형 모델 뉴 팬텀(New Phantom). [사진 롤스로이스]

메르세데스 벤츠도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벤츠는 지난달 5606대를 팔아 4개월 연속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브랜드 순위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상반기(1~6월) 한국인은 ‘고급차’의 대명사 벤츠 차량을 3만7723대나 샀고, 국가별 벤츠 판매량 순위에서도 한국이 중국ㆍ미국ㆍ독일ㆍ영국에 이어 5위에 올랐다. 작년까지만 해도 우리보다 벤츠 구매량이 많았던 이탈리아(6위), 일본(7위), 프랑스(8위)를 모두 제친 것이다. 특히 주력 세단인 E클래스의 상반기 한국 판매량은 독일 본토보다 많았다.
 
롤스로이스 뉴 팬텀 실내 인테리어. [사진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뉴 팬텀 실내 인테리어. [사진 롤스로이스]

 
벤츠는 한국 시장에서 중국, 미국 다음 세 번째로 많은 1만8453대의 E클래스를 팔았다. 지난해 상반기 순위(5위)보다 두 계단 높아졌고, 독일ㆍ영국ㆍ일본이 4~6위로 우리나라 뒤를 이었다. 대형 세단 벤츠 S클래스도 지난 상반기 한국에서 약 2500대나 판매됐다. 벤츠 S클래스는 모델별 최저 가격이 1억 원대 중반에 이른다.  
 
 
롤스로이스 뉴 팬텀 외장 디자인. [사진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 뉴 팬텀 외장 디자인. [사진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도 한국 시장의 성장 속도에 놀라는 분위기다.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모터카 아시아ㆍ태평양 총괄 디렉터가 지난 17일 롤스로이스 ‘뉴 팬텀’을 공개하면서 “한국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로, 이미 올해 9월까지 판매량이 지난해 판매량을 훌쩍 넘어섰다”고 전한 바 있다. 롤스로이스 ‘뉴 팬텀’은 최저 가격이 6억3000만원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