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걱정말아요 그대' 2위, 작년 노래방 애창곡 1위는

2016년 노래방 애창곡 1위곡인 ‘어디에도’를 부른 남성 3인조 밴드 엠씨더맥스.

2016년 노래방 애창곡 1위곡인 ‘어디에도’를 부른 남성 3인조 밴드 엠씨더맥스.

 2006년 노래방을 찾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부른 곡은 남성 밴드 버즈가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남자를 몰라’였다. 이어 SG워너비의 ‘내 사람’, 백지영의 ‘사랑 안해’, 바이브의 ‘그 남자 그 여자’, 박상철의 ‘무조건’ 등 순이었다. 그로부터 정확히 10년 뒤인 2016년의 노래방 애창곡 순위는 어떻게 됐을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2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2016년 노래방에서 가장 많이 불린 노래는 엠씨더맥스의 ‘어디에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엠씨더맥스의 8집 ‘파토스(Pathos)’ 타이틀곡 ‘어디에도’는 지난해 총 839만 8060회 불려 노래방 애창곡 1위에 올랐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수록곡인 이적의 ‘걱정말아요 그대’는 649만 9874회 불려 2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이어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585만 9479회) ▷이지(izi)의 ‘응급실’(드라마 ‘쾌걸춘향’ 수록곡ㆍ544만 1653회) ▷임창정의 ‘소주 한 잔’(515만 6387회) 순이었다.
 
10년 전 노래방 애창곡 1위 ‘남자를 몰라’만 지난해 29위에 올랐을 뿐 나머지 2~5위 노래는 10년 뒤 순위에선 30위권 밖이었다.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 셀러도 없진 않았다. ▷빅마가가 부른 ‘체념’(2007년 1위, 2016년 11위) ▷소찬휘의 ‘Tears’(2000년 1위, 2016년 15위) ▷버즈의 ‘가시’(2005년 2위, 2016년 8위) 등이다. 이들 노래방 애창곡들은 공통점이 있다. 대부분 ‘폭풍 고음’이 멜로디에 들어가고 헤어지는 연인들의 슬픔을 절절한 가사로 표현해 공감을 산 발라드곡이란 점이다.

 
남성 아이돌 그룹 엑소

남성 아이돌 그룹 엑소

 아이돌 댄스그룹의 노래는 노래방 애창곡 30위권 내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지만 음원사이트 순위에선 확 달랐다. 지난해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스트리밍ㆍ다운로드 형태로 소비된 노래 최상위권을 남성 아이돌 그룹 엑소의 히트곡 ‘몬스터(Monster)’와 여성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이 양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리밍이란 인터넷에서 음악ㆍ영상 등을 실시간 재생하는 것을 말한다. 
 
여성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여성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

노 의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지난해 스트리밍 실적이 가장 높았던 노래는 1억9089만 8389회 사용된 ‘몬스터’였다. 이어 ▷‘Cheer Up’(1억6070만2950회)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1억1619만7576회) 순이었다. 멜론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노래는 ‘Cheer Up’이 107만 7033회로 1위였고, 이어 ▷다비치의 ‘이 사랑’(97만 2760회) ▷어반 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94만 4517회) 순이었다.  
 
또다른 음원사이트인 KT 지니뮤직의 집계에서 스트리밍 횟수 기준으로 ▷‘몬스터’(3668만 8492회) ▷‘Cheer Up’(3335만 7052회) ▷엑소의 ‘로또’(2361만 914회) 순이었고, 다운로드 기준으로 ▷‘Cheer Up’(22만6331회) ▷‘널 사랑하지 않아’(19만 9442회) ▷‘이 사랑’(17만 8412회) 순이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노래방 애창곡 순위’ 등 국감자료를 22일 중앙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중앙포토]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노래방 애창곡 순위’ 등 국감자료를 22일 중앙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중앙포토]

이와 함께 지난해 공중파 3사 라디오에서 가장 많이 튼 노래 순위도 공개됐다. 3사 순위가 제각각이었다. 
KBS는 ▷캐나다 피아니스트 앙드레 가뇽의 연주곡 ‘Douce Tendresse’(부드럽고 다정한 느낌ㆍ283회)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280회) ▷‘Cheer Up’(277회) 순이었다. MBC는 ▷트럼펫 연주자 허브 앨퍼트의 ‘라이즈(Riseㆍ452회) ▷롤링 스톤스의 ‘(아이 캔트 겟 노) 새티스팩션’(I Can‘t Get No Satisfactionㆍ357회) ▷남성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의 ‘탑 오 더 모닝(Top O’ The Morningㆍ353회) 순이었고, SBS는 ▷‘Cheer Up’(250회) ▷영화 ‘미녀 3총사’ 수록곡인 ‘베이비 갓 백’(Baby Got Backㆍ199회) ▷‘걱정말아요 그대’(190회) 순이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