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문 대통령 당당치 못했고, 청와대는 여전히 비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이 신고리 5ㆍ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발표와 관련해 대통령은 당당하지 못했고 청와대는 여전히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그동안 우리 사회가 겪어야 했던 갈등과 분열, 시간 낭비와 혼선,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과 앞으로의 과제 등을 감안하면 너무 가벼운 입장발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언제든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겠다던 문 대통령의 말을 믿고 그런 당당한 대통령을 기대했던 우리는 당황스럽다”며 “청와대 참모들도 곤란할 때는 대통령 뒤에 숨어 눈만 껌뻑거리는 형국”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아전인수식 해석, 위원회의 월권 논란 이전에 공사중단으로 인한 1000억원이 넘는 직접비용과 50억에 가까운 위원회 운영예산, 이외 추정도 불가한 직간접 사회비용에 대한 언급은 한마디도 없다”며 “해도 해도 너무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면으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3개월에 걸친 신고리 5ㆍ6호기 공론화 과정이 마무리되었다.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와 보완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신고리 5ㆍ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