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큰이” 외모 비하하는 악플러에 경리가 한 ‘사이다 발언’

[사진 경리 트위터]

[사진 경리 트위터]

걸그룹 ‘나인뮤지스’ 경리(본명 박경리)가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악플러에 일침을 가했다.
 
경리는 21일 트위터를 통해 자신을 향해 악성 댓글을 남긴 악플러에게 “정말 이런 이유로 악플을 다는 건가요? 관두세요. 관심 없습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한 네티즌은 경리가 올린 사진에 “어좁(어깨가 좁은 사람)이 얼큰(얼굴이 큰 사람)인가?”라는 외모를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경리는 이에 “제가 이런 댓글 보면 속상해할 것 같나요? 저도 그쪽 사진 보고 할 말 많거든요”라고 응수했고, 악플을 남긴 네티즌은 “예쁜 분한테 관심받고 싶었어요. 지울게요”라고 답했다.
 
[사진 경리 트위터]

[사진 경리 트위터]

 
앞서 경리는 지난 2월에도 외모 지적에 대해 소신을 밝힌 바 있다. 그는 “같은 날 다른 사진인데 한쪽은 혹평을 받고 있네요. 본인만의 기준으로 남의 SNS에서 얼굴 평가 하시는 분들, 전 이 얼굴로 충분히 행복합니다”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